아직도 안 해봤니? SNS 챌린지 | 제일기획 블로그
2019.07.05. 14:00

루게릭병 환자를 돕기 위해 시작한 아이스버킷 챌린지를 기억하는가? 2014년 7월 초부터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을 비롯해 국내외 정치인, 연예인, 운동선수 등 유명 인사가 참여해 기부가 급속도로 확산됐다. 과거 다소 무거워 보이는 사회적 이슈에 대한 챌린지가 최근에 이르러서는 지극히 평범하고 일상적인 주제로 이뤄지고 있다.

 

청소 전후 사진을 인증해 청소가 놀이가 되는 트래시 태그 챌린지, 감명 깊게 읽은 책의 글귀를 찾아 필사하는 릴레이 필사 챌린지 그리고 게임/아이돌 스타의 춤을 따라 하는 댄스 챌린지까지 일상에서 다뤄지는 소소한 이슈들이 챌린지의 주제가 되고 있다. 챌린지의 참여자 또한 과거 유명 인사에서 일반인으로까지 확대되는 추세이다.



▲ 트래시 태그 챌린지 Ⓒ 페이스북 캡처 화면

이러한 현상은 Z세대가 SNS 소통의 중심이 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은 자신에 대한 솔직한 표현을 좋아하고 남들로부터 인정받고 싶어 하는 욕구가 강하기 때문에 지극히 일상적인 사생활까지 공유가 가능하다. 최근에는 이들이 소비의 주역으로 떠오르면서 Z세대를 겨냥한 플랫폼, 마케팅 등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Z세대의 특성을 정확하게 이해하고 출시한 틱톡(15초 동영상 공유 SNS 앱)은 2018년 전 세계 게임 외 앱 다운로드 4위에 올랐다. 국내에서는 2019년 4월 기준 400만 MAU(Monthly Active Users)를 돌파해 성장을 이어가는 모양새이다.



▲ 틱톡의 다운로드 순위 Ⓒ sensortower.com

특히 해시태그 챌린지는 사용자로 하여금 일상 속 주제(#칼퇴, #풍경, #로맨스, #떡볶이, #뽀뽀, #벚꽃, #점프, #체조 등)에 대해 자연스럽게 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하게 해 최근에는 게임, 식품, 전자 등 다양한 클라이언트가 브랜드 친밀도를 높이기 위해 활용하고 있다. 매일유업의 #우유속에 어쩌구 챌린지는 6일간의 캠페인 기간 동안 1만 4천여 개 이상의 챌린지 동영상이 만들어져 소비자 참여를 극대화한 사례이다.



▲ 매일유업의 #우유속에 어쩌구 챌린지 Ⓒ 매일유업 유튜브 캡처



▲ 넷마블 #일곱개의대죄 댄스 챌린지 Ⓒ 일곱개의 대죄 공식 포럼(forum.netmarble.com)

 

소비자 참여를 극대화시키기 위해서는 인플루언서 활용이 중요하다. 인플루언서가 참여하는 공식 영상들을 제작해 업로드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또한 참여자 모수를 늘리기 위해서는 다양한 SNS와 연동하는 방법을 추천한다.
마지막으로 앱의 다양한 기술들을 활용해 접목함으로써 재미뿐만 아니라 브랜딩 효과를 강화할 수 있다. 틱톡의 경우 다양한 모션 인식 기술을 활용할 수 있어서 사용자가 영상 촬영 시 특정 동작을 했을 때 브랜드 스티커를 제작해 노출시킬 수 있다.
Z세대에게 브랜드 호감도를 높여야 할 필요가 있다면 #해시태그 챌린지를 적절히 활용해 보자.


▲ 트래시 태그 챌린지 Ⓒ 페이스북 캡처 화면

페이스북 트위터 URL 공유 인쇄 목록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