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은 결국 선택이다? | 제일기획 블로그
2018.03.09. 17:00

동일한 대상이나 사건 앞에서 어떤 이는 호감을, 어떤 이는 혐오를 느낀다. 그 차이는 과연 어디에서 비롯되는 걸까? 또한 호감과 혐오는 각각 어떤 영향력을 발휘할까?

나는 좋은데 너는 싫은 이유

A라는 아이돌 그룹에게는 두터운 팬층이 형성돼 있다. 반면에 안티팬들도 만만치 않다. 동일한 대상에게 누구는 환호성을 날리고 누구는 악플을 날리는 이런 상반되는 현상이 왜 벌어지는 걸까? 그 이유는 바로 ‘감정’ 때문이다.

감정에는 ‘긍정 감정’과 ‘부정 감정’이 있다. 긍정 감정은 늘 좋은 생각과 좋은 느낌, 좋은 감정을 일으킨다. 반면에 부정 감정은 항상 나쁜 생각과 나쁜 감각, 나쁜 감정을 야기한다. 이러한 감정은 대인 관계에서나 일을 기획하고 추진해 가는 과정에서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항상 유발된다. 그렇다면 이런 감정은 언제 어떻게 발현되는 걸까? 사회심리학에서는 이 문제를 이익과 손해의 관점에서 바라본다. 금전적으로 이득이 생기거나 어떤 관계에서 정신적으로 이익을 얻었을 때 우리는 좋은 감정을 갖게 되고, 반대로 해를 입었을 때 싫은 감정이 생긴다. 도덕심리학은 선악의 관점에서 파악한다. 대부분 사람들은 무언가 옳은 일을 하거나 그것을 목격했을 때 좋은 감정을 느끼게 되고, 그른 일을 하거나 그른 것을 봤을 때 싫은 감정을 느낀다.

그런가 하면 인지심리학에서는 ‘사람은 성격이든 스타일이든 취미든 자신이 좋아하는 것을 똑같이 좋아하는 상대에게 좋은 감정을 갖는다’고 분석한다. 자신을 닮은 사람에게 편안함을 느끼기 때문이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긍정심리학에서는 이렇게 얘기한다. 행복, 기쁨, 즐거움, 만족, 희망 등의 긍정 정서가 높은 사람은 늘 좋은 감정을 갖지만 반면에 화, 분노, 불안, 압박, 경멸 등의 부정 정서가 높은 사람들은 대개 나쁜 감정을 갖는다고.

말하자면 인지심리학적 관점에서 봤을 때는 자신과 공통분모가 얼마나 있느냐에 따라 좋고 싫음의 감정이 유발되는 것이고, 긍정심리학적 관점에서는 개인의 긍정 정서와 부정 정서가 좋고 싫음에 영향을 미치게 되는 것이라고 할 수 있겠다.

 

호감과 혐오는 동전의 앞뒤면     

정도의 차이는 있을망정 사람에게는 좋은 감정과 싫은 감정이 공존한다. 어느 쪽으로 감정이 기울어지든 그 선택은 자유다. 여기서 잠깐 늙은 추장과 손자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추장이 손자에게 이렇게 말했다.

“얘야, 우리 모두의 마음속에는 두 마리의 늑대가 싸우고 있단다. 한 마리는 분노, 불안, 슬픔, 이기심, 질투, 탐욕을 가지고 있고, 다른 한 마리는 기쁨, 겸손, 사랑, 인내, 친절, 평안을 가지고 있단다.”

그러자 손자가 물었다.

“어떤 늑대가 이기나요?”

추장은 간단하게 대답했다.

“네가 먹이를 주는 녀석이 이긴단다.”

추장의 말처럼 우리 내면에는 매사를 부정적으로 바라보는 부정 감정과 더불어 긍정적인 태도로 상황의 밝은 면에 주목하는 긍정 감정이 공존하며 이를 매 순간 경합한다. 이때 자신이 먹이를 주는 감정이 이긴다. 동전의 앞면이 나올지 뒷면이 나올지는 자신의 선택에 의해 결정되는 것이다.

 

 

긍정 감정과 부정 감정의 영향력

그렇다면 우리는 좋은 감정과 싫은 감정 중 어떤 감정에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까? 이 문제는 수학 공식처럼 명확한 답을 도출하기 어렵다. 좋은 감정이 항상 옳고 싫은 감정은 나쁘다고 단정지을 수 없기 때문이다. 또한 개인은 삶의 질을, 조직은 성과를 우선하듯 주어진 상황에 따라 답이 달라질 수도 있다.

분명한 것은 차이는 있지만, 긍정 감정과 부정 감정 모두 필요하다는 것이다. 부정 감정도 적절하고 유용할 때가 있다. 예를 들어 누군가의 죽음에 슬퍼하고, 불의와 싸우기 위해 분노하며, 자신이나 가족에게 해를 입힐지 모르는 것에 두려움을 갖고, 안전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긴장을 풀지 않는 태도는 마땅히 가져야 하며 삶의 질에 큰 도움이 된다. 적당한 부정 감정은 현실을 정확하게 깨닫게 해 주며, 공정성과 정직성을 유지할 수 있게 해 주기도 한다.

다만 긍정심리학의 권고는 새겨들을 만하다. 긍정심리학에서는 행복과 지속적 성장을 위해선 부정 감정을 줄이고 긍정 감정을 키우라고 권장한다. 부정 감정은 기분을 나쁘게 해서 사고를 경직시키고 위축시켜 시야를 좁게 한다. 반면 긍정 감정은 기분을 좋게 하고 머리를 맑게 해서 창의성과 수용성, 자발성을 길러 주며, 사고를 유연하게 하고 확장시켜 시야를 넓게 한다. 이러한 긍정 감정은 우리의 생각과 마음을 스스로 열게 해서 더 나은 방향으로 변화시킨다.

페이스북 트위터 URL 공유 인쇄 목록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