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중국 양대 광고제를 잇달아 석권하며 중국 광고시장에서의 입지를 확고히 했습니다.

제일기획은 지난 달 상하이에서 열린 ‘ROI 광고제’에서 금상 7개를 비롯해 총 19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올해의 광고회사’로 선정된 데 이어 중국 최대 규모의 광고제인 중국 국제광고제(CIAF:China International Ad Festival)에서도 대상을 포함해 34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올해의 디지털 광고회사’로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올해로 8회째를 맞은 ROI 광고제는 중국에서 열리는 광고제 중 가장 국제적이라는 평가를 받는 행사입니다. 크리에이티브 우수성과 함께 캠페인의 투자 대비 효과(ROI, Return On Investment)를 중요한 평가 기준으로 삼고 있어 광고 회사들의 역량을 객관적으로 검증 할 수 있는 광고제로 유명하죠.

올해 ROI 광고제에는 중국 현지 광고 회사뿐만 아니라 WPP, 퍼블리시스, 덴츠 등 글로벌 광고그룹 소속 회사 등 400여 개 회사가 2,940여 개 작품을 출품해 경쟁을 펼쳤습니다.

치열한 경쟁 속에서 제일기획은 중국법인과 자회사 펑타이의 고른 활약으로 금상 7개, 은상 9개, 동상 3개 등 19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ROI 광고제 역대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와 함께 수상 실적을 점수화해 최고 점수를 기록한 회사에 수여하는 ‘올해의 광고회사(Best Creative Integrated Agency of the Year)’에도 선정됐습니다. 지난해 14개의 본상을 휩쓸며 ‘올해의 광고회사’에 선정된 데 이어 2년 연속 ‘올해의 광고회사’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뤄냈습니다.


▲ 중국 ROI 광고제에서 ‘올해의 광고회사’로 선정된 제일기획 중국법인 및 자회사 임직원들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ROI 광고제에 이어 지난주 열린 ‘중국 국제광고제’는 지난 1982년 정부 산하 중국광고협회 주관으로 창립된 중국 최고 권위의 광고제입니다. 올해에는 전통 광고, 온라인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 총 4,000여 작품이 출품된 가운데 제일기획은 대상을 비롯해 금상 5, 은상 9개, 동상 19개 등 총 34개의 상을 휩쓸었습니다.

영예의 대상은 자회사 펑타이가 음료회사 쎄쓰봉(C’est bon)과 함께 진행한 ‘매직 러닝(Magic Running)’캠페인이 수상했습니다. ‘매직 러닝’ 캠페인은 저녁에 산책, 조깅 등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에게 재미와 안전을 동시에 제공한 캠페인데요. 펑타이는 심박 수, 체온, 이동거리 등에 따라 색상과 밝기가 바뀌는 ‘매직 티셔츠’를 만들어 어두운 곳에서도 안전하게 운동 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입고 있는 매직 티셔츠를 SNS 상에 공유하는 소비자에게 음료 교환 쿠폰을 제공하는 이벤트에는 한 달간 약 2,400명이 참여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었습니다.


▲ 중국 국제광고제에서 인터랙티브 크리에이티브 부문 대상을 수상한 제일기획 자회사 펑타이의 ‘매직 러닝(Magic Running)’ 캠페인

펑타이는 ‘매직 러닝’캠페인 외에도 이리(Yili) 우유의 ‘헬씨 에브리데이(Healthy Everyday)’ 캠페인 등 다양한 캠페인이 호평을 받으며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최고의 디지털 광고회사(Best Digital Agency of the Year)’에 선정되는 영예를 안았습니다.

아론 라우 제일 그레이터 차이나 CEO(제일기획 중국총괄 대표)는 “중국에서 상징성이 큰 두 광고제에서 훌륭한 성과를 거둔 것은 중국 지역에서 일하는 1,600명의 임직원 모두의 노력과 헌신의 결과”라며 “이노베이션, 디지털, 리테일 등 제일기획이 보유한 솔루션 역량을 중국 시장의 특성에 맞춰 최적화하고 광고주의 문제 해결에 집중할 계획이다”라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