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아페_도비라

 

제일기획이 지난 7일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에서 대학생 아이디어 공모전 ‘제37회 제일기획 아이디어 페스티벌’ 시상식을 개최했습니다.

 

대상 1편, 금상 5편 등 마케팅 아이디어 우수작 30편 시상

제아페01

▲ 제37회 제일기획 아이디어 페스티벌 수상자들이 임대기 사장 등 임직원, 심사위원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는 모습

1978년부터 시작돼 올해로 37회를 맞은 이 행사에는 광고기획서, 영상∙인쇄∙옥외∙온라인 광고 등 5개 부문에 총 2954편의 작품이 출품됐는데요. 제일기획은 3차에 걸친 내∙외부 심사를 거쳐 대상 1편, 금상 5편, 은상 9편 등 총 30편의 마케팅 아이디어 우수작을 선정해 이날 시상했습니다. 시상식에는 임대기 사장을 비롯한 제일기획 임직원, 심사위원, 수상자 등 약 10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대상은 홍익대학교 커뮤니케이션디자인학과 4학년 이동언氏가 출품한 ‘서브웨이 그릴 셸프(THE SUBWAY GRILL SHELF)’ 옥외 광고가 차지했는데요. 햄버거 브랜드 버거킹을 소재로 한 이 작품은 지하철 내 선반 위에 햄버거 패티 모양의 광고물을 설치하고 그 위 벽면 광고판에 고기를 굽는 요리사의 이미지를 부착한 지하철 광고입니다. 이 아이디어는 그릴과 선반의 형태적 유사성을 활용해 그릴 위에서 구워지는 패티를 연상하게 한 점이 돋보였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금상에는 ‘서울예술대학교’팀이 제작한 ‘나는 소였다, 퇴근 후에 나는 소다’편(영상 부문), ‘국민대학교’팀의 ‘소다녀 라숙이의 시원한 한방’(광고기획서 부문), ‘강원대학교’팀의 ‘술애기도 올나잇’편(인쇄 부문), ‘홍익대학교’팀의 ‘오픈 더 그라운드(Open the ground)’편(인쇄 부문), ‘명지대학교’팀의 ‘비거 사이즈, 베터 테이스트(Bigger size, better taste)’편(인쇄 부문)이 선정됐습니다.

최종 심사를 맡은 서강대학교 신문방송학과 유현재 교수는 “수상작들은 이과와 문과, 공학과 예술, 문학과 디지털 등 창의적이고 전략적인 융합을 통해 뛰어난 퍼포먼스를 보여줬다”며 “광고에 대한 순수한 열정과 높은 수준의 테크닉이 인상적이었다”고 심사평을 전했습니다.

 

수상자에게 상금 및 인턴십∙해외연수 등 다양한 기회 제공

수상자들에게는 상금과 상패가 수여됐으며, 대상 수상자에게는 하계 인턴십 기회가 주어질 예정입니다. 또한 대상과 금상 수상자 중 2명을 선발해 해외연수 특전도 제공될 예정입니다. 수상작들은 8일부터 아이디어 페스티벌 홈페이지(http://ideafestival.cheil.co.kr)를 통해 온라인 전시됩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