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의 중국 디지털 마케팅 자회사인 펑타이(鵬泰∙PENGTAI)가
지난 16일, 중국의 대표 해외 직구몰인 ‘징동 글로벌’의 한국관 입점 설명회를 열었습니다.


‘징동 글로벌’은 중국 전자상거래(e-커머스) 2위 기업 징동(京东, JD.com)이
올해 4월 문을 연 해외 직구몰인데요. 중국 소비자들이 한국, 미국, 영국 등
각 국가별 제품을 편리하게 구입할 수 있는 국가관을 마련해 운영하고 있습니다.

펑타이는 징동 글로벌의 10개 국가관 가운데 ‘한국관’ 운영 대행을 수주해
입점 기업 유치, 쇼핑몰 디자인, 프로모션 기획 및 집행 등 한국관 운영 전반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또한 한국관에 입점한 기업에 중국내 콜센터 운영, A/S(반품,교환,수리 등) 지원을 비롯해
입점 사이트 운영, 물류 및 배송 시스템 개발 등 해외 직구 관련 전방위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이번 설명회는 성장 잠재력이 높은 중국 해외 직구 시장에 국내 기업이
성공적으로 진출하기 위한 전략을 모색하는 동시에
징동 글로벌 한국관 입점 기회를 제공하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는데요.
설명회 다음날인 17일과 18일에는 한국관 입점에 관심 있는 기업을 대상으로
상담회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설명회에는 중소기업에서부터 대기업에 이르기까지
중국 전자상거래 시장에 관심이 높은 약 300개 기업이 참석했는데요.
코트라(KOTRA,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도 참석해 펑타이 그리고  징동과
한국기업 제품의 징동 입점 협력을 위한 3자 업무협약(MOU)를 체결하고,
상담회 등을 통해 중소기업의 중국 시장 진출을 지원했습니다.

약 2시간 동안 진행된 이번 설명회에서는 펑타이와 징동 측 관계자가 나와
중국 e-커머스 시장 현황 및 효과적인 중국 디지털 마케팅 전략 등을 발표했는데요.

펑타이는 e-커머스 사업부 박세환 부사장 등이 연사로 나서
‘중국 e-커머스 시장 및 직구 시장 현황’을 소개하고
‘징동 글로벌 한국관 입점 절차’ 등을 발표했습니다.

또한 ‘효과적인 중국 디지털 마케팅’을 주제로 한 세션에서는
‘타경제(她经济:여자들이 주도하는 경제)’라는 신조어가 생길 만큼
중국 여성의 경제적 지위가 높아져 중국 해외 직구 소비층에서도
2030 여성의 비중이 크다는 점을 강조하고, 타깃 소비자의 행위 분석을 바탕으로 한
참여형 캠페인 등 펑타이가 추구하는 중국 내 디지털 마케팅 방향을 소개했습니다.

징동 측에서는 ‘징동 글로벌의 입점 정책과 베스트셀링 제품’,
‘월드와이드 브랜드의 중국 입점 전략’,
‘한-중 직구 전자상거래 물류 솔루션’ 등을 주제로 발표했는데요.
펑이(Carol Feng) 징동 소비재사업부 총재(부사장)는
“현재 중국 해외 직구 시장은 중국 현지에 법인이 없는 업체들도 진출이 가능하고,
세금 혜택이 제공되는 등 해외 기업에 유리하다”면서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한국 제품 판매액이 2018년까지 4배가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해외 직구몰 징동 글로벌 내 한국관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습니다.



지난해 중국의 온라인 쇼핑 시장은 521조 원으로 추산되며
전자상거래를 이용하는 중국 소비자는 3억 6,000만 명을 웃돌았습니다.
이 중 중국 해외 직구 시장 규모는 2014년 기준 약 25조 원이고
해외 직구족 규모도 1천8백만 명 수준이라는 점에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데요.
실제로 최근 몇 년간 해외 직구 시장은 매년 30~50%가량 성장하고 있으며
올해 시장 규모는 46조 원까지 늘어 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남용식 펑타이 대표는 “이번 설명회는 중국시장에 진출하려는 한국 기업에게
징동글로벌 한국관이 효과적인 진출 교두보임을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한중 양국의 시장 상황과 중국 소비자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바탕으로
중국 역직구 시장에서 한국과 중국을 잇는 대표 전자상거래로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펑타이와 함께 중국 해외 직구몰, 징동 글로벌에 진출하게 될
한국 기업들에 많은 응원 부탁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