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귀하디 귀한 허니과자를 구하느라 지쳐있던 사람들이 이 과자를 먹는 순간 깜짝 놀랐다고 합니다. 화제의 주인공은 바로 오리온 팝핑칩, 뉴팝인데요. 

기름에 튀기거나 오븐에 굽지 않고 펑! 열과 압력만으로 재료를 팽창시켜 만든 스낵이랍니다. 
제품 개발자들도 극찬하는 뉴팝! 과연 이 새로운 스낵의 맛에는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까요? 솔프로가 제품 개발자들을 만나봤는데요. 그 이야기 지금 공개합니다.

제일 처음 만난 분은 오리온 시니어 디자이너 매튜 카터 씨. 그는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뉴팝의 디자인에 대해 설명하기 시작했는데요.  
먼저, 한입에 쏙 들어가는 뉴팝의 크기를 찾는 데는 몇 번의 시뮬레이션이 필요했다고 하네요. 험난한 과정을 거쳐 최적의 크기와 삼각형 형태를 갖춘 뉴팝 디자인이 완성됐는데요. 

세 각이 정확히 60도를 이뤄 안정적인 느낌을 주죠. 여기서 끝이 아닙니다. 세 각에 커브드 디자인을 적용해 보기만 해도 먹고 싶은 기분이 들도록 세심하게 먹는 이를 배려했습니다. 어떤가요? 먹고 싶지 않나요?   

오리온의 엔지니어를 맡고 있는 다니엘 정 씨는 확신에 가득 찬 모습이었는데요.’기름에 튀기거나 오븐에 굽는 것 말고 독창적으로 스낵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 밤낮으로 고민한 끝에 ‘팝핑공법’을 고안하게 됐다고 합니다.  

    팝핑공법이란 심사를 통과한 옥수수 알갱이들을 한 알 한 알 세심하게 배열하고요. 순간적으로 강한 열과 압력을 가해 옥수수 알갱이들을 팽창시키는 것인데요. 가공을 최소화해 재료 본연의 맛과 영양을 살리고, 겉은 바삭하지만 곧 사르르 녹는 독특한 식감의 스낵을 만들어 냅니다.

팝핑! 팝핑! 옥수수 알갱이를 완벽한 스낵으로 바꾸는 놀라운 기술! 팝핑공법으로 만든 뉴팝은 지금까지 나온 스낵 중 가장 진일보한 스낵입니다.




마지막으로 R&D 센터의 조 마틴 씨를 만났습니다.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스낵. 사람들과 스낵과의 특별한 관계를 생각하면 단순하게 제품을 만들 수는 없었다고 하는데요. 그저 새로운 과자가 아니라 훨씬 더 맛있는 과자를 만들겠다는 의무감과 큰 포부를 가질 수밖에 없었죠. 

그 결과가 바로 뉴팝입니다. 뉴팝은 기름에 튀긴 스낵보다 18% 더 담백하고, 20% 더 먹고 싶게 만들었습니다.  

뉴팝을 드실 때 주의할 것이 있는데요. 잠들기 전, 침실에서 드시지 마십시오. 눈을 감아도 생각나고 잠이 들까 하는 찰나에도 생각나고… 그럴 때마다 봉지에서 하나씩 하나씩 꺼내 먹다 보면 밤을 새우게 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주의사항까지 말한 마틴씨가 뉴팝을 먹으며 마지막으로 남긴 말이 있는데요. 그건 아래 영상으로 확인해 보시죠!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