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영국의 정치인 윈스턴 처칠은 “우리는 일로써 생계를 유지하지만, 나눔으로 인생을 만들어 나간다”는 명언을 남겼습니다. 연이은 한파에 어려운 이웃을 향한 나눔 또한 주춤한 요즘. 지난 2월 8일, 제일기획 본사에 따뜻한 나눔의 꽃이 피었습니다. 임직원 누구나 손쉽게 사랑을 실천하는 헌혈 캠페인이 열렸거든요.

매년 동절기엔 방학과 설 연휴 등으로 헌혈량이 급감해 혈액 수급에 비상이 생긴다고 하는데요. 이에 삼성 그룹 관계사들은 1996년부터 매년 2월, 헌혈 캠페인을 실시해 헌혈 수급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기업 헌혈 문화를 정착시켜 이웃 사랑을 실천하고 있답니다. 제일기획 역시 따뜻한 나눔 캠페인에 동참했는데요. 그 현장. 함께 만나보실까요?

한남동 제일기획 본사 11층 아이 세미나(i-seminar)홀에 제일러를 위한 헌혈 공간이 마련됐습니다. 평소 업무로 헌혈을 하고 싶어도 시간을 내지 못했던 제일러들에겐 너무나 반가운 소식이었죠. 간이 공간이었지만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마련한 이 공간은 전자 문진을 비롯, 폭신한 침상까지 갖췄는데요. 제일러를 위한 헌혈의 집으로 탄생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 30분까지 진행된 헌혈 캠페인은 업무 중 시간을 내 방문한 제일러들로 쉴 틈이 없었는데요. 바쁜 업무 중에도 헌혈을 통해 사랑을 실천하고자 하는 제일러들의 모습이 참 멋지죠? 1차로 전자 문진을 마친 제일러들은 해당 데이터를 바탕으로 헌혈 전 검사를 통해 혈압, 맥박, 체온, 혈액형 등을 측정했습니다. 또한 건강 보호를 위해 문진간호사의 문진으로 헌혈 적격 여부를 판정했죠.

 

잠깐! 재미로 보는 제일러들의 혈액형 분포

헌혈에 참여한 제일러들, 어떤 혈액형이 가장 많았을까요? 정답은 A형! 우리나라 혈액형 분포와 비교해보면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비슷한 양상을 보이는데요. 재미로 보는 혈액형에 따른 성향도 과연 제일러들의 성향과 일치할까 궁금하네요.(우리나라 사람의 ABO식 혈액형 분포는 A형 34%, B형 27%, O형 28%, AB형이 11%로 알려져 있답니다!)

헌혈 적합자는 준비된 침상에서 헌혈을 실시합니다. 주사바늘이 따끔해도 이웃과 사랑을 나눈다는 마음으로 제일러들 모두 아픈 기색 없이 헌혈에 동참했죠.

업무가 아무리 바빠도 헌혈을 하고 난 후엔 충분한 휴식과 에너지 보충은 필수! 꼼꼼히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대한적십자사가 마련한 기념품을 함께 고르며 오랜만에 헌혈의 의미를 되새겼는데요. 특히 기념품대신 기념품 금액만큼 기부할 수 있는 ‘헌혈 기부권’을 택하는 제일러가 많아 따스함은 배가 됐습니다.

제일기획 신문화팀에서 마련한 부스에서는 문진을 마친 제일러를 대상으로 삼성물산 패션부문 CSR 스토어인 하티스트(Heartist, Heart+Artist)의 문구류를 증정했는데요. 취향에 맞춰 다채롭게 준비된 문구류에 제일러들의 발걸음이 끊이질 않았습니다.

제일기획 임직원 및 가족에게 기증하기 위한 헌혈뱅크에도 많은 수의 헌혈증이 기부됐습니다. 제일러들의 따뜻한 나눔, 필요한 곳에 유용하게 사용하겠습니다!

헌혈을 희망한 제일러 중에는 아쉽게도 잦은 해외 출장으로 헌혈 대상자가 되지 않아 문진 단계에서 쓸쓸히 발걸음을 되돌리는 경우도 많았는데요. 비록 헌혈을 할 순 없었지만 훈훈한 마음으로 행사장을 따스하게 녹여줬다는 후문!

캠페인에 참여한 한 제일러는 “평소 봉사활동이나 나눔 행사에 관심이 많았는데 헌혈만으로도 충분히 마음이 따뜻해지는 기분”이라며 앞으로 기회가 된다면 꾸준히 헌혈할 계획을 밝혔는데요. 단 하루의 짧은 시간이었지만 헌혈 캠페인을 통해 제일러는 물론, 주변 가족과 이웃들이 행복해지는 2월이 됐으면 좋겠네요. 헌혈과 함께한 제일러들의 사랑 나눔은 앞으로도 계속 될 예정이니 여러분의 많은 기대 부탁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