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난 3월 27일 저녁, 서울 이태원초등학교 체육관.
건장한 체구의 청년들이 하나 둘 모이기 시작합니다. 
여기서는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걸까요?
제일기획 블로그 운영팀이 몰래 잠입 취재를.. 할 것 없이 모두 환영해 주시네요. ^-^

오늘은 바로 제일기획 농구 매니아클럽 ‘JUMPING’ 팀과
홍익대 광고홍보학과 농구 소모임 ‘ABC(Advertisement Basketball Club)’ 팀의 친선 농구 경기가 있는 날입니다.

얼마 전 제일기획 페이스북에서는 제일러들과 농구 게임을 할 페친님들을 모집했어요!
ABC팀이 높은 경쟁률을 뚫고, 그 주인공으로 선정됐습니다.
용호상박! 프로 경기 못지않은 긴장감 속에 진행됐던 ‘JUMPING VS ABC’ 경기,
그리고 이어진 훈훈한 만남의 현장을 여러분에게 지금~ 전해드릴게요!

Part 1. 선수 소개

경기 시작 전, 가볍게 몸을 풀며 심기일전하는 선수들!
준비 운동을 철저히 해서 미리미리 부상을 방지하도록 합니다. 헛~둘셋넷!

먼저 빨간 유니폼을 입은 ‘JUMPING’은 농구를 사랑하는 제일러의 모임이에요.
매주 목요일마다 모여서 농구를 즐기고, 친목을 쌓고 있는 제일기획 최강의 농구 매니아클럽입니다.

JUMPING의 자타공인 에이스(?) 이태윤 프로는 “일로는 엮이지 않는 다른 팀원들과 교류하고,
일을 넘어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며 돈독한 사이를 다질 수 있다”는 사내 동호회 활동의 장점을 전해줬는데요.
그동안 갈고 닦은 제일기획 프로들의 단합 파워를 오늘 경기에서 모두 쏟아낼 예정이랍니다!
학생이라고 봐주지 않아요~ 

제일기획과 대결을 펼칠 노란 유니폼의 홍익대 광고홍보학부 농구 동호회 ABC는
제일기획 블로그에서 모집 포스터를 보고, 직접 페이스북에 신청 사연을 올렸다고 해요.
ABC의 전수민 학생은 “가장 좋아하는 ‘농구’와 ‘광고’라는 두 가지 관심사를 모두 충족시키고 싶다”는 기대감을 보였습니다. 

Part 2. 박빙의 승부 

자, 이제 본격적으로 경기가 시작되었습니다. 초반에는 약 10점가량의 큰 점수 차를 보이며 ‘JUMPING’의 압승이 예상되었는데요.
이에 굴하지 않은 ABC 학생들의 열정적인 반격으로 어느덧 16:12까지 스코어를 따라잡으며 전반전이 마무리되었습니다. ^-^

경기가 모두 끝날 때까지는 결과를 예측할 수 없는 법!
다소 긴장한 모습으로 열세를 보이던 ABC가 극적인 동점 골을 넣으며 코트의 열기도 후끈 달아올랐는데요.
38:38로 막상막하가 된 경기는 연장전에 접어들어 더욱 치열한 접전을 이루었습니다.
역전에 역전을 거듭하며 보는 이의 가슴을 졸이게 한 이번 농구 게임의 승자는 누가 되었을까요?

노련미를 자랑하는 제일기획 ‘JUMPING’이냐, 혈기왕성 젊은 피를 자랑하는 홍익대 ‘ABC’냐…

최종 스코어 48:45로 마친 경기의 승리는 결국 제일기획 ‘JUMPING’에게로 돌아갔습니다!
매주 호흡을 맞추며 쌓아온 제일기획 프로들의 내공을 무시할 수 없었나 봅니다~ 

하지만 경기 결과보다 중요한 것은 농구를 통해 서로 마음이 통했다는 것 아닐까요?
결과에 상관없이 악수를 나누며 서로를 격려하고 응원하는 모습이 보기 좋게 느껴졌습니다.
명승부를 펼친 두 팀에게 큰 박수를 보냅니다! 짝짝짝~ ^-^bbb

PART 3. 화기애애 다과 타임

이제는 농구팀 VS 농구팀이 아닌, 광고 멘토와 멘티로서 훈훈하게 친목을 다지는 시간!
코트 위에서 땀 흘리며 친해진 두 팀은 경기가 끝난 후, 미래 광고 업계의 선후배로 보다 깊은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제일기획 입사 팁부터 업무를 위한 조언까지 아끼지 않았죠.

학생들은 실무에 종사하는 다양한 직군의 멘토를 직접 만날 수 있고,
제일기획 프로들은 광고 유망주들의 제일기획을 향한 관심과 열정을 가까이서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는데요.
명함을 건네며 조언이 필요할 때 언제든 연락하라고 말해주는 센스까지 보여주었답니다~ 
특히, 작년에 입사한 김성욱 프로는 홍익대 출신으로 후배와의 만남이 더욱 뜻깊게 느껴졌다고 해요.
“후배들을 보니 학교에 다시 돌아간 것 같고, 앞으로도 후배들을 위해 실질적인 조언들을 해주고 싶다”는 소감을 남겼습니다.

으리으리한 의리를 쌓은(?) 다과회까지 모두 마치고 오늘을 기념하며 단체 사진도 찰~칵! 남겼습니다 ^—^
모두에게 잊을 수 없는 시간이 되기를 바라며.. 
이번 농구 경기는 온라인에서 오프라인으로 특별한 만남이 이어졌다는 점이 인상적입니다.
단순한 온-오프라인 만남이 아니라 ‘농구’라는 관심사를 가지고 만난 것이 더없이 이색적이죠.
함께 땀 흘리며 더욱 친해질 수 있었고, 경기가 끝난 후에는 ‘광고’라는 공통사를 통해 대화를 이어나갈 수 있었는데요.
이처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잇고, 실무진과 광고 유망주의 만남을 특별하게 만드는 것,
그것이 바로 제일기획이 지향하는 소통의 방법 중 하나랍니다.

앞으로도 제일기획은 특별한 만남을 향한 소통의 기회를 계속해서 만들어 나갈 예정입니다~ 여러분의 많은 관심 부탁 드려요! ^^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