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애니메이션 이 흥행 돌풍을 일으키며 900만 관객을 돌파하고 어느덧 천만 관객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겨울왕국의 성공요인에는 좋은 스토리! 음악, 그리고 멋진 연출도 한 몫했지만, ‘어른’ 관객에게 어필했다는 점이에요. 
어른의 동심을 자극하는 상품이나 마케팅은 우리에게 낯설지 않은데요. 
키덜트 문화와 더불어 아트토이나 큐브릭, 피규어 시장은 해마다 성장하고 있습니다. 
이제 장난감은 아이들 전유물이라기보다 서브 컬쳐 영역에서 자리잡은 문화 산업의 하나로 모두 인정하고 있죠.
 
키덜트란 2000년대에 생겨난 신조어로 키드와 어덜트의 합성어인데요. 아이의 감성과 취향을 가진 어른을 지칭하는 단어입니다.
전에는 장난감에 관심있는 어른들을 이상하게(?) 보는 시선도 있었지만 최근 많은 아티스트들의 탄생과 
또 서브 컬쳐의 인기, 또 향유할 수 있는 문화공간들이 많이 생겨나며 다시금 많은 분들이 키덜트 문화에 관심을 
보이고 있답니다. 
 
   
인간의 오감 중에서 가장 예민한 것은 촉감이라고 합니다. 만지고 느끼는 것은 상상력에 훨씬 많이 의지 하며 
손가락과 손끝을 많이 쓰는 것은 뇌 발달에도 많은 도움을 준다고 해요. 
우리도 어린 시절, 블럭 쌓기나 인형옷 입히기 같은 놀이를 많이 했는데요. 놀이를 통해 자연스럽게 배우는 것들은 
오랫동안 기억에 남고 창의력을 증진시킬 수 있습니다. 
건프라라고 일컬어 지는 건담 프라모델의 경우 매니아도 많고, 홍대에 전용 공방이 있을 정도로 그 문화적 저변이
많이 업그레이드 됐습니다. 프라모델 외에도 어른들이 즐길 수 있는 조립거리는 무척 많은데요. 
난이도가 제법 있는 것들도 많아 도구를 쓰거나 세심하게 조립해야 하는 피규어들도 시중에 많이 나와 있습니다. 
 
 


  

                                                                       
 
최근 직장인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Metalworks의 스틸 조립 시리즈입니다. 
평평하게 찍혀나온 스틸 도면을 하나씩 떼어서 접고 연결을 하면 위와 같은 멋진 작품을 만들 수 있어요~ 
어려운 종이 접기라고 할 수 있겠네요! 만드는 재미와 완성품의 높은 퀄리티 때문에 시리즈 별로 모으는 분들도 많고 
한데 모아 놓으면 누구에게나 호감을 줄 수 있는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어릴 적 라디오 키트를 조립해 본 기억은 다들 있을 거예요. 건전지를 넣고 작동을 했을 때 라디오가 나오던 
그 기쁨이란! 정말 신기했었는데요. 그 라디오 키트가 지금은 이렇게 진화했답니다. 
교육부 장관상까지 받은 이 교육용 놀이 기구는 레고 방식으로 되어 있어, 쉽게 조립 할 수 있습니다. 
기기의 연결에 따라 라디오 뿐만 아니라 스위치, 전자스탠드, 초인종, 전자새, 사이렌, 전자타이머, 도난방지기, 거짓말 탐지기, 
녹음기 등 10가지 기기를 만들 수 있고 응용에 따라 매뉴얼에 있는 기기 외에도 여러 가지 것들을 만들 수 있다고 하네요!
  
  
요즘 사무실의 책상들을 보면 귀엽고 아기자기한 데스크 토이들을 많이 만날 수 있습니다. 
이 작고 앙증맞은 것들을 보면서 업무에 대한 스트레스를 환기하는 분들도 많을 거예요. 
본인의 취향에 따라 수집을 하고 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와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데스크 토이는 어떠세요?



  

                                                                
 
일본의 대표적인 자동차 장난감인 토미카를 어릴 때 한 두번은 다 사보셨을 텐데요. 지금은 취미로 수집을 하는 분들도 
많습니다. 저렴한(?) 가격과 완성도 있는 제품 퀄리티는 많은 사랑을 받을 수 있는 이유겠죠~
기존에 나와 있는 자동차 외에도 브랜드와 함께 콜라보레이션을 해서 스누피, 리라쿠마, 헬로키티 같은 레어템도 
만날 수 있어요. 
  
얼마 전 케이윌이 라디오스타에 가지고 나와 화제가 됐던 아이언맨 피규어 역시, 남성들의 절대적 지지를 얻으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어요. 어벤져스 흥행 이후로 DC와 마블 코믹스의 많은 히어로들이 국내에 널리 알려졌고 
팬층을 형성 했으며, 피규어를 비롯한 캐릭터 상품들이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하나의 콘텐츠에서 빚어지는 캐릭터 상품을 비롯한 여러 가지 2차 가공품들은 본류인 만화나 영화보다 
더 큰 수익을 창출하기도 해요! 
 
 
장난감은 이제 아트(Arts)의 개념까지 확장을 했습니다. 
헤비 컬렉터들은 멋진 장난감을 수집하기 위해 정보를 공유하며, 아트토이 아티스트들은 국내,외에서 전시를 하며 
또 아트토이 아티스트를 꿈꾸는 청소년들도 그들만의 크리에이티브와 함께 성장하고 있어요. 

* 아래 이미지들은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트 토이의 경우 전시는 무척 중요한 개념입니다. 
입체적이기 때문에 지면이나 화면을 통해 만날 수 없는 질감이나 조형 요소를 전시로 직접 보면서 느낄 수가 있어요. 
홍대를 기점으로 한 소규모 갤러리부터, 인사동, 가로수길의 갤러리에서도 우리는 이제 아트토이를 쉽게 만날 수 있습니다. 
그 중에서도 신사동 가로수길에 위치한 FIFTY FIFTY는 오픈과 함께 COOLRAIN과 GFX를 전시하면서 
많은 아트토이 팬들의 가슴을 설레게 했습니다. 
COOLRAIN은 NBA와의 콜라보레이션(최초)을 통해 세계적인 피규어 아티스트의 반열에 올랐고, 현재는 Nike, Reebok, 
Naver 등 많은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작품 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습니다. 
 


 
  
FIFTY FIFTY의 특징은 작품을 전시하고, 한정 수량으로 제작, 판매를 하는 방식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점이에요. 
쉽게 말해 갤러리와 갤러리 출구에 있는 선물 가게 같은 조합인데요. 갤러리의 편집샵화라고도 할 수 있습니다. 
기존의 아트라는 틀 안에서 움직이기 보다 조금 더 위트있고 세상에 좋은 영향을 줄 수 있는 접근의 시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 
 

 
파인 아트, 키덜트, 키치, 서브 컬쳐 등 주류와 비주류로 어느 정도 나뉘어져 있던 영역의 구분은 지금에 와서는 
크게 의미가 없어지고 있습니다. 이와 더불어 키덜트 문화 역시 많은 매니아들을 만들고 있고, 이 영역에 있는 사람들의 
정보나 구매력에 의해 제품 런칭이나 마케팅 양상이 크게 변하기도 합니다. 

일례로 트랜스포머에서 범블리로 나온 쉐보레의 카마로같은 경우, 경쟁사인 포드의 머스탱에 밀려 단종됐던 차종입니다. 
하지만 트랜스포머의 인기에 힘입어 재생산이 됐고, 지금은 북미시장에서 머스탱을 누르고 판매 1위의 기염을 
토하고 있다고 합니다. 
 
애니메이션 을 통해서 명성을 얻은 SML(Sticky Monster Lab) 역시 몬스터들을 캐릭터화 하며 
피규어 제품을 생산하고, CJ ONE 캐릭터를 만드는 등 마케팅 분야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습니다. 
이외에도 빈폴과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패션 분야에도 진출을 했어요. 그야말로 어른들의 감성이 주목받고 있는
시대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현재 국내 키덜트 시장 규모는 5천 억원 정도입니다. 
이는 미국의 14조 원, 일본 6조 원에 비하면 규모가 작지만 그만큼 뛰어난 성장률을 보이며 성장하고 있어요. 
앞으로도 마케팅 분야에서 활약을 펼칠 키덜트 영역의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무척 기대가 됩니다.
 
여러분이 가지고 놀았던 그 많은 장난감, 지금은 어디에 있나요? 
다시 한 번 즐겁게 ‘놀고’ 싶지 않으세요? ^-^
 
*상기 이미지들은 모두 협의 하에 사용됐음을 알려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