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얼마 전 우연한 기회로 회사 은퇴 후 귀농한 대학 선배와 오랜만에 차 마실 기회가 있었습니다. 오랜만의 해후로 이런저런 이야기를 하다가 자연스레 선배의 농사 이야기로 한참 동안 대화를 했습니다. 저는 시골에서 살아본 경험이 없어서 그런지 선배의 농사 얘기가 생경하고, 신기하기까지 했습니다. 직접 농사를 하지 않는 우리들에게 벼농사란 봄에 파종하고, 몇몇 단계를 거쳐 가을에 수확해 고슬고슬 밥상에 오르는 것 정도이지, 그 사이사이에 자리잡고 있는 중요한 단계는 알기가 힘들지요. 이번에 저는 새삼 ‘이앙’이라는 단계에 주목했습니다. 쉽게 풀면 이앙은 모내기입니다. 모내기는 들어보셨죠? 직파하지 않고 모판에서 미리 싹을 틔운 모를 어느 정도 자라면 논에 옮겨 심는 과정을 말하지요. 이 모내기(이앙, Transplantation)법은여러 이점으로 인해 벼농사의 생산량의 증가를 가져오게 했고, 조선 시대에는 인구증가율에도 기여했다고 하네요. 지금까지도 수전 농업을 하는 지역은 이 모내기를 통한 벼농사를 하고 있구요.  난데없이 벼농사에 대해 아무 것도 모르는 제가 이앙법을 끌어대는 것은… 아마도 올 연말연시에도 어떤 의식(儀式)처럼 갖게 될 우리들의 새해 목표 세우기와 그에 따른 일상의 변화(혹은 거창하게 혁신)들과 연결지어 고민하게 되어서인 것 같습니다. 이제 곧 한 해를 정리하며우리는 지난 한 해를 정리하는 동시에 2014년에 이루고픈 소망과 목표를 노트에 적어 보고, 머릿속에 다짐하겠지요. 매년 의례적으로 맞이하는 연말연시가 아니라 조금 더 생산적이고, 조금 더 보람 있었던 한 해였다고 느끼기 위해 우리의 한 해 계획과 세부 목표에도 모내기를 해보면 어떨까요? 너무도 하고 싶은 일도 많고, 원하는 것도 많은 우리 삶이지만, 그 바람과 목표에 치여 더 힘들어 하는 우리를 발견하기도 합니다.  노트를 빼곡하게 채운 수많은 욕망과 포부와 계획들을 1월 1일 시작과 함께 바로 직접 파종해 행동에 옮기는 것은 자칫 쉬이 수확의 계절이오기도 전에 피로감만 가중시킬 수도 있지 않을까요? 그것보다는 모판에서 자라고 있는 수많은 모종 중에 내년에 빨리 이룰 수 있는 일, 더 간절히 원하는 일을 추려 내어 엄선된 몇 개를 모내기해 보는 것이지요.  겨울은 봄을 준비하는 계절이라 의미가 있습니다. 여러분의 모판에서 겨울 동안 잘 길러진 모종이 모내기철에 멋지게 자라, 내년에 튼실한 곡물이 되어 풍성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드려 봅니다. 올 한 해, 글재주 없는 사람의 글을 읽어 주신 많은 분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진심으로 전합니다. AE로서 생활하면서 느꼈던 소소한 경험들을 나름 재미있고 또 유익하게 전달하고 노력했습니다만 어떨지 모르겠습니다. 작은 도움이라도 되었으면 하고 희망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ddallgo.kang@samsung.com "메일보내기"">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