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지난 4일부터 8일(현지시간)까지 뉴욕에서 열린 
2015 원쇼 광고제(The One Show)에서 9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원쇼 광고제 사상 국내 광고업계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습니다.

이번 원쇼 광고제에는 필름, 모바일, 소셜미디어 등 13개 카테고리에 
전 세계 65개국에서 2만여 작품이 출품됐다고 하는데요.   

제일기획은 금상 2, 은상 1, 동상 3, 메릿 3 등 총 9개의 상을 받아
지난 2013년에 자체적으로 세운 국내 업계 최다 수상기록(7개)을 2년 만에 경신했습니다. 

제일기획은 지난 3월 태국에서 열린 애드페스트(ADFEST) 광고제에서
13개의 상을 받으며 애드페스트 사상 최다 수상 기록을 세운 데 이어
원쇼 광고제에서도 최다 수상 기록을 세우는 쾌거를 이뤘는데요.

특히, 원쇼 광고제는 유명 국제 광고제 중에서 시상 규모가 비교적 작고
경쟁률(50대1이상)이 높다는 점에서 이번 최다 수상 기록의 의미가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제일기획은 5개의 작품으로 본상을 수상한 가운데, 삼성전자 ‘룩앳미(Look At Me)’ 캠페인이
금상 2개 등 총 3개의 상을 받으며 가장 좋은 성과를 거뒀는데요.  
이 캠페인은 지난 3월, 애드패스트 광고제에서도 4개의 상을 휩쓸며
글로벌 업계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 바 있죠.

▲ 제일기획이 원쇼 광고제에서 ‘룩앳미’ 캠페인을 소개하고 있다.

룩앳미 캠페인은 삼성전자와 제일기획이 자폐를 겪는 어린이들의 소통을 돕기 위해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한 프로젝트입니다. 제일기획은 자폐 아동이
다른 사람과의 소통은 어려워해도 디지털 기기와는 쉽게 친숙해진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는데요. 룩앳미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자폐아동은 타인과의 눈맞춤,
타인의 표정 이해, 자신의 감정 표현하기 등을 훈련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와 연세대학교 임상심리대학원의 전문가들과
진행한 임상 실험 결과, 룩앳미 어플리케이션으로 훈련한 자폐 어린이 중 60%가
눈맞춤이 개선되는 효과를 얻었고, 표정이해 능력도 향상되었다고 합니다.
 
모바일 부문 심사위원이자 글로벌 광고회사 BBDO의
선임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스콧 로저스는
“룩앳미 캠페인은 어플리케이션이라는 친숙한 도구가 재미를 넘어
누군가에게 유용한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준 좋은 사례”라며
“모바일 등 IT 기술이 지향해야 할 역할을 보여준 훌륭한 프로젝트다”라고 평가했습니다.

▲ 원쇼 광고제에서 ‘룩앳미 ‘캠페인으로 금상을 수상한 이주희 프로가
모바일 부문 심사위원 스콧 로저스와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제일기획 인도법인이 NGO와 함께 진행한 ‘라이트 백(The Light Bag)’ 캠페인
디자인 부문 은상 등 총 3개의 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캠페인은 인도의 전기가 잘 들어오지 않는 
열악한 지역에 사는 학생들을 위해 기획됐는데요. 학생들에게 태양광 패널과 LED 조명이 부착된
책가방을 제공해 학업 성적과 출석률을 높이는 효과를 거뒀습니다.

 

이 밖에도 제일기획 디지털 자회사 더바바리안그룹(TBG)이
신더(Cinder) 기술을 접목한 삼성전자의 가상현실 기반 가전제품 전시솔루션 ‘센터스테이지’ 프로젝트,
제일기획 중국법인의 사라지는 특수 잉크를 활용한 친환경 프로젝트
‘리버스 애프터 리딩(Rebirth After Reading)’’ 등이 본상을 수상했습니다.
2015년 애드페스트에 이어 또 한번의 기분 좋은 소식을 전하게 됐는데요.
응원 보내주신 여러분께 감사 말씀 드리며 한 해 동안 쭉~ 
해외광고제에서 좋은 성적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하는 제일기획이 되겠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