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 아이디어 페스티벌을 대하는 우리의 자세

오늘 어떤 이야기를 기대하시고 계신가요?  제아페 심사기준?, 여러분의 아이디어에 대한 피드백??, 공모전 꿀 솔루션???! 아쉽게도 제가 준비한 이야기는 이런 내용이 아닙니다. 

저 역시, 여러분과 같은 지원자로서 제아페에 참가했고요. 지금까지 제아페 심사를 해 본 경험은 없습니다. 제가 여러분께 드릴 수 있는 이야기는 여러분과 같은 지원자로서의 경험을 발판으로 어떤 마음가짐을 가지고 제아페에 도전해야 하는지에 대한 것입니다. 그럼, 지금부터 세 가지 키워드를 통해 이야기해 보도록 하죠!

키워드 하나, 곤조

제30회 제일기획 광고대상에서 저희 팀은 ‘신라면세점’과 관련한 과제를 선택했습니다. 당시, 핫이슈였던 ‘삼성전자의 애니콜이나 다른 전자 제품과 관련한 과제를 선택하는 것이 더 좋지 않을까?’하는 고민도 했지만, 결국 저희에게 가장 친숙하고 저희가 가장 잘할 수 있는 과제를 선택하게 됐죠.

처음 공모전에 도전하시는 분이라면 역대 수상작을 살펴보시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되곤 하는데요. 그러나 역대 수상작의 틀에 갇혀 정말 자신의 아이디어가 담긴 기획서를 작성하지 못한다면, 혹은 작품을 만들지 못한다면 문제가 되겠죠? 꼭! 여러분들이 하고 싶은 것과 잘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인지 생각해 보시고 도전하셨으면 합니다!

이런 의미에서 제아페의 심사기준에 대해 고민할 필요도 없겠죠. 심사기준에 맞추려 전전긍긍하기보다는 자신의 아이디어를 더욱 다듬어 가는 과정에 집중하세요.

키워드 둘, 끝장

저희 팀은 도미노의 특성을 잘 살리기 위해서 지면광고보다는 영상이 낫겠다고 판단했습니다. 이벤트 업체를 수소문해 도미노를 대여했죠. 36시간 동안 꼬박 도미노를 세웠다가 쓰러뜨리는 작업을 반복하며 영상을 촬영했습니다.

매년 제아페는 많은 학생이 출품하고 있는데요. 출품작의 수준 또한 높고요. 그런데 수상작은 아주 작은 디테일이 결정짓기도 합니다. 끈질기게 매달려 자신의 아이디어를 심화시켜 나가는 과정이야말로 우리가 제아페를 대하는 자세에 있어서 필수 요소라고 할 수 있겠네요.

키워드 셋, 객관

여기까지가 세 가지 키워드를 통해 제아페에 먼저 도전했던 선배로서, 여러분에게 꼭 해드리고 싶은 말이었는데요. 도움이 되셨나요? 그렇다면 이제는 ‘제아페에 도전하는 이유’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해요.

 

아이디어 페스티벌, 그리고 제일기획

여러분은 어떤 이유로 제아페에 도전하려고 하시나요? 저는 대학교에서 미학을 전공했지만 마케터가 되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학교에서 배우는 것과 광고, 마케팅은 거리가 멀었죠. 광고동아리 활동도 하지 않았고요. 마케팅 솔루션 컴퍼니 제일기획에 입사하기 위해서는 제아페를 비롯한 공모전 수상이 도움될 거라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제아페 수상은 곧 제일기획 입사로 이어지지 않았습니다. 2009년, 2010년 2년 연속 수상을 하면서 내심 기대를 하기도 했는데요. 입사 전형에서는 한 번의 실패를 겪어야 했죠.

제아페 수상이 중요한 것이 아니었습니다. 저와 같이 입사한 동기 중에는 한 번도 공모전에 도전해 보지 않은 친구들도 있고요.

그렇지만 반드시 도움은 됩니다! ‘수상’이 아니라 제아페에 도전하는 과정에서 겪었던 ‘경험’이 말이죠! 제일기획 입사 후에도 그때의 경험이 도움될 때가 있는데요. 이번 제36회 제아페를 통해서 여러분도 앞으로의 진로에 도움이 되는 무언가를 꼭! 얻으실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3월 제일세미나를 마치며

제36회 제아페의 응모 기간(2015년 4월 13일~4월 17일)이 얼마 남지 않았는데요. 마지막까지 가장 하고 싶은 것을 끈기 있게, 그리고 주변 사람들에게 꼼꼼히 피드백을 받아 발전시켜 나가면서 누구도 문제를 제기할 수 없는 완벽한 기획서와 작품을 만드시길 바랍니다~

저도 여러분의 어마어마한 도전을 응원하고, 기대하고 있겠습니다. 화이팅!!  지금까지 권순리 프로의 3월 제일세미나 포스팅이었습니다.

*3월 제일세미나 영상은 제일기획 페이스북에서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