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은 9월 15일부터 17일까지 싱가포르에서 열리는 2013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에
아시아 각국의 우수 학생들을 초청해 교육하는 ‘스파익스 아시아 크리에이티브 아카데미’ (이하 스파익스 아카데미)를 개최합니다.
 
스파익스 아카데미는 광고인을 꿈꾸는 아시아 학생들을 발굴해 광고계 리더들의 노하우를 전수하고 역량을 키워줌으로써
아시아를 넘어 전 세계 글로벌 인재로 육성시키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인데요.
제일기획은 지난 2009년부터 5년째 스파익스 아카데미를 실시해오고 있습니다.
 
올해 스파익스 아카데미에는 중국, 홍콩,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태국, 한국 등 아시아 11개 국가 15명의 학생이 참여합니다.
학생들은 제일기획, 구글, BBDO 등이 주최하는 주요 세미나와 유명 광고인들이 주관하는 워크샵에 참가할 계획입니다.
 
스파익스 아카데미 한국 대표로 참석하는 전남대학교 김광진 학생은
“제일기획아이디어페스티벌(舊 제일기획 광고대상) 수상을 통해 스파익스 아카데미 한국 대표로 오게 되어 무척 기쁘다.
아시아의 예비 광고인들과 소통하는 것은 매우 소중한 경험이 될 것” 이라고 참가 소감을 밝혔습니다.
 
제일기획은 2013 스파익스 아시아 광고제에서 제일커뮤니케이션연구소 김미경 박사가
‘소비자에게 다가서는 새로운 방법(New Way to the Truth: Digital Discovery)’ 이라는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하고,
백만기 CD, 이예훈 CD, 황학익 미디어디자인팀장이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칩니다.
 
스파익스 광고제는 지난 1986년 시작됐으며, 2009년부터 칸 국제 광고제 조직위원회가 운영을 맡아
‘스파익스 아시아’로 재출발한 아시아 최고의 광고제입니다.
필름, 프린트, 디지털 등 총 16개 부문에 대한 시상식은 9월 17일 진행될 예정입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