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 얼마 전 개봉한 영화의 제목인데요.  이 제목처럼 과학기술의 발달로 과거에는 틀린 이야기였지만 현재에는 그렇지 않은 것들이 점점 늘고 있습니다.  스마트폰이 등장하기 전과 지금 우리 모습이 많이 다른 것처럼요.

‘가상현실(VR, Virtual Reality)’도 마찬가지인데요. 옛날에는 영화나 상상 속에만 등장하던 가상현실 세계가 지금은 정말 실재하는 세계가 되어가고 있죠. 최근 제일기획 독일법인은 가상현실 기술을 활용한 ‘VR-content’ 캠페인을 선보이기도 했는데요. 지금부터 환상보다 더 환상적이고, 실재보다 더 실재 같은 가상현실 세계로 떠나볼까요? 

 

가상현실은 특정 환경이나 상황을 가상으로 만들어내는 기술을 뜻합니다. 영화 와 에서 주인공이 가상공간을 누비는 모습을 떠올리면 이해하기 쉬울 것 같은데요. 가상현실에서는 상호작용이 가능해 가공의 것들을 진짜처럼 느낄 수 있죠. 비행 시뮬레이터처럼 한 번의 실수가 위험을 초래하는 분야의 훈련 등 특수한 목적으로 쓰이다 점차 사용범위가 넓어지고 있습니다.

▲ (좌) 삼성 기어VR, (우) 지난 9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오큘러스 커넥트2’ 행사에서 신제품 기어VR을 체험해보는 사람들

지난 9월, 삼성전자는 가상현실을 체험할 수 있는 웨어러블 기기 ‘삼성 기어VR’ 신제품을 발표했는데요. 그동안 쭉 이노베이터 에디션을 출시하다가 소비자용을 출시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전작보다 가볍고 편안한 착용감, 스마트폰과의 연동을 제공해 가상현실 기기의 대중화 시대를 연 것이죠.

 

게임 산업을 필두로 영화, 드라마, 부동산, 공연 등 여러 분야에서 가상현실 콘텐츠가 활발하게 제작되기 시작했는데요. 영화 속 주인공과 같은 장소에서 그들을 바라볼 수도 있고요. 좋아하는 가수와 한 무대에 설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가상현실을 통해 공간을 초월할 수 있게 됐는데요. 


▲ (좌) 삼성전자의 IFA 2015 전시를 가상 체험할 수 있는 ‘불러바드(Boulevard)’의 VR 체험관, (우) 삼성전자의 IFA 2015 전시와 BMWi의 가상 드라이빙 체험할 수 있는 ‘BMW 쇼룸’의 VR 체험관

제일기획도 이를 활용해 베를린에서 열렸던 IFA 2015에서 특별한 경험을 제공했습니다. 주요 명소마다 가상현실 체험관을 설치해 직접 가지 않아도 삼성 전시장을 체험할 수 있게 한 것이죠. IFA의 뜨거운 열기를 전시장 너머 베를린 전체로 확장했다는 평을 받았답니다.

 

IFA 이후 제일기획은 독일에서 또 한 번의 가상현실 캠페인을 진행했습니다. 제일기획 독일법인이 제작한 독일의 통일 25주년을 기념하는 ‘VR-content’ 캠페인이 그것인데요! 독일의 아름다운 명소들을 가상현실 콘텐츠로 제작했죠. 세계 어느 곳에 있더라도 삼성 기어VR로 콘텐츠를 감상하면 마치 독일 횡단을 하는 것과 같은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 삼성 기어VR로 여행할 수 있는 독일의 명소와 관련 콘텐츠, 이미지 출처: 캠페인 웹사이트

우리 이웃님들도 갑자기 독일 여행을 떠나고 싶어졌다고요?  PC로 가상현실을 조금이나마 경험해볼 수 있도록 아래 영상을 가져왔는데요. VR-content 캠페인의 콘텐츠 중 하나로 화면 좌측 상단의 방향키를 통해 360도 회전하며 기어VR로 보는 것과 같은 현장감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로 접속하신 분들은 나중에 꼭 PC로 확인해보세요!

*360도 동영상 보기는 익스플로러 환경에 따라 감상할 수 없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럴 경우 크롬 최신 버전으로 감상해주세요!


더 많은 VR-content 캠페인 콘텐츠 보러가기

많은 소비자는 VR-content 캠페인을 통해 삼성 기어VR의 기술력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앞으로 더욱 새로운 가상현실 콘텐츠가 개발돼 기술과 기기, 이 세 가지가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것 같습니다. 제일기획이 가상현실을 ‘여행’으로 바꾼 이번 캠페인 콘텐츠처럼요.

우리 이웃님들이 꿈꾸는 가상현실 세계는 어떤 모습인가요? 가상현실이 우리의 삶과 문화를 얼마만큼 바꿔갈지, 그리고 제일기획의 가상현실 솔루션은 어떻게 발전해갈지 많은 기대 부탁드려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