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아시아 · 태평양 지역 최고 권위의 광고제인
‘스파익스 아시아(Spikes Asia)’에서 국내 최초로 심사위원장을 배출했습니다.

올해 스파익스 아시아에서 심사위원장으로 위촉된 주인공은
제일기획에서 글로벌 광고 제작을 담당하고 있는 웨인 초이(Wain Choi) 상무로
디지털 부문과 모바일 부문 심사를 총괄할 예정입니다.


▲ 제일기획 웨인 초이 상무


스파익스 아시아 등 국제 광고제 심사위원장은 세계 각지에서
역량을 인정 받아 선발된 심사위원들에게 심사 방향을 제시하고
공정한 결과를 이끌어내는 핵심적인 역할을 맡는데요.
이에 따라 각 분야에서 쌓은 전문성과 업적은 물론 글로벌 리더십 등
다양한 역량을 갖춰야 심사위원장으로 선발 될 수 있습니다.

웨인 초이 상무가 심사를 이끄는 디지털 부문과 모바일 부문은
최근 IT 트렌드 흐름에 발맞춰 세계 각지에서 우수한 작품이
대거 몰리는 부문으로 올해 광고제에서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됩니다.
웨인 초이 상무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에서의 인기, 화제성 보다는
소비자의 일상과 교감하면서 얼마나 많은 영감을 주고
소비자의 감정과 생각을 움직였는지에 초점을 맞춰 향후 5년 동안
기억에 남을 작품을 찾아낼 예정”이라고 심사 기준을 밝혔습니다.


덴츠, 오길비 등 유명 광고회사를 거쳐 지난 2010년 제일기획에 합류한
웨인 초이 상무는 삼성전자 브랜드 캠페인, OLED TV, 갤럭시 카메라 등
다수의 성공 캠페인에 참여했으며, 칸 광고제를 비롯해 다양한 국제 광고제에서
여러 차례 상을 받았는데요. 올해는 삼성전자가 론칭 피플 캠페인의 일환으로
자폐아동의 치료를 위해 진행한 룩앳미(Look at Me) 프로젝트에 참여해
칸 광고제 금상 등 20여 개의 상을 휩쓸었습니다.

또한 글로벌 광고업계에서 전문성을 인정 받아 작년에는 클리오, D&AD,
뉴욕페스티벌 심사위원으로 위촉되는 등 유명 글로벌 광고제 심사위원으로
왕성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한편, 제일기획은 올해 스파익스 아시아에서 웨인 초이 상무 외에도
본사 고정수 CD(디자인 부문)와 자회사 아이리스의
그랜트 헌터 CD(이노베이션 부문)가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총 3명이 심사위원으로 활동합니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이하는 스파익스 아시아는 칸 광고제 주최사인
라이언즈 페스티벌(Lions Festivals)과 영국의 미디어 그룹 헤이마켓(Haymarket)이
공동주최하는 아시아 · 태평양 지역의 대표 광고제입니다.
올해 광고제는 오는 9일부터 11일까지 3일간 싱가포르에서 열리며,
수상 경연과 더불어 세미나, 포럼, 아카데미 등
업계 트렌드와 비전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될 예정인데요.
제일기획의 수상을 기대하며 제일기획 블로그에서도
2015 스파익스 아시아 소식 전해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