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크리_인도법인_도비라

 

인도에서 삼성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는 Amit. 한 고객으로부터 TV 관련 방문 서비스 요청을 받고 확인 전화를 하는데요.

1+2

고객은 꼭 7시 전에 와달라고 부탁하네요. 7시부터 무슨 일이 있는 걸까요?? 엔지니어는 꼭, 7시 전까지 가겠다고 약속을 합니다.

 

고객의 집은 어디일까요? 

3+4

그리고 나선 길. 가까운 곳이 아닌 것 같은데요. 꼬불꼬불한 길을 따라 산을 넘고, 아슬아슬하게 강 위로 걸려있는 다리를 지납니다.

5+6

더 깊은 산길로 들어서자 쓰러진 나무가 가로막기도 하는데요. 힘겹게 나무를 넘었나 싶더니 길도 없는 계곡을 마주하기도 합니다.

8

험난한 여정. 하나를 넘어서면 또 다른 장애물이 나타나는데요. 이번엔 양 떼네요.^^; 한가롭게 서성이는 양들은 좀처럼 비킬 생각을 하지 않고 엔지니어는 애가 타는데, 고객으로부터 전화가 걸려옵니다.

9+10

7시 전까지 도착할 수 있을지 걱정이 됐나 보네요. 곧 갈 거라고 고객을 안심시킨 후 서둘러 다시 길을 떠납니다.

11

드디어 도착. 도착한 곳은 맹아원이었는데요. 지금까지 전화통화를 나눴던, 그리고 엔지니어를 반갑게 맞이해준 고객은 맹아원의 맹인 선생님이었죠.

13

선생님의 안내에 따라 건물 안으로 들어가 TV 수리를 시작하는데요. 7시가 얼마 남지 않은 시각. 선생님은 초조한 듯 엔지니어에게 수리가 다 돼 가는지 물어봅니다.

14

엔지니어가 가까스로 수리를 끝내자 선생님은 종을 울려 아이들을 부르는데요. 곧 쇼가 시작한다고 하네요. 아, 7시부터 모두가 기다리던 TV 프로그램이 시작하나 봐요~ 그런데 무슨 프로그램이길래 이렇게 다들 기다린 걸까요?

15

그건 바로 오디션 프로그램. 선생님과 아이들은 노랫소리에 귀를 기울이는데요.

16+17

노래를 부르는 오디션 참가자는 이 맹아원의 친구라고 하네요. 그래서 이토록 모두 초조하게 기다린 거였군요.

18

노래에 맞춰 다 같이 춤도 추고요. 그 모습을 보면서 덩달아 기분이 좋아진 엔지니어는 돌아가기 위해 어두워진 밤길을 다시 나섭니다.

 

인도 곳곳의 고객을 찾아가는 서비스 

이 영상은 삼성전자 인도법인이 론칭한 새로운 서비스를 알리기 위해 제일기획 인도법인이 제작한 캠페인입니다. 인도 시장은 글로벌 기업들이 앞다퉈 자사의 시장점유율을 높이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벌이는 곳이죠. 이런 환경에서 삼성전자는 차별화된 AS 서비스 전략으로 인도 고객과 특별한 관계를 만들어 가고 있는데요. 장비와 각종 부품을 갖춘 535대의 밴 차량을 도입해 교통이 불편한 인도 곳곳의 고객을 엔지니어가 직접 방문하는 것이죠.

추가

새롭게 도입한 이 서비스는 인도 전역의 6,000개 탈루카(taluka, 인도의 지역 단위)의 고객들을 빠르게 방문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서비스와 더불어 캠페인 영상까지, 인도에서 좋은 반응을 낳고 있답니다. 지난 2016년 12월 30일에 공개된 이 영상은 유튜브 조회수 4천만을 훌쩍 넘어섰는데요. 발리우드의 가수 Mohit Chauhan의 아름다운 노래와 따뜻한 이야기를 담은 캠페인 영상 ‘#SamsungCares’, 여러분은 어떻게 보셨나요? ^^ 영상과 함께 오늘 하루 따뜻하게 보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