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제일기획이 지난 3월 19일부터 21일까지 태국 파타야에서 열린 
‘2015 아시아 태평양 광고 페스티벌(ADFEST, 이하 애드페스트)’에서
13개의 본상을 수상하며 애드페스트 사상 국내 광고업계 최다 수상 기록을 세웠습니다. ·

‘Be Bad’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페스티벌에는 아시아 태평양 각국에서 3천2백여 작품이 
출품됐으며, 1천여명의 업계 관계자들이 세미나와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했습니다.  

 

제일기획은 올해 열린 애드페스트에서 금상 2, 은상 6, 동상 4, 이노바 1 등 총 13개의 상을 수상해 
2013년에 자체적으로 세운 국내 업계 최다 수상기록(11개)을 2년 만에 경신했는데요.
매년 3월에 열리는 애드페스트는 국제 광고제 중 비교적 개최 시기가 빨라
각 회사의 그 해 국제 광고제 성과를 가늠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이런 의미에서 제일기획의 이번 애드페스트 역대 최다 수상 실적은
올해의 국제 광고제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여주고 있습니다.
 
또한, 본사뿐만 아니라 중국법인, 홍콩법인, 중국 자회사 등 아시아권 네트워크가
동시에 수상하며 글로벌 전역에서의 뛰어난 경쟁력을 보여줬는데요.
해외 네트워크의 고른 수상 성과는 M&A 등을 통한 지속적인 해외 네트워크 확장, 
각 지역에 맞는 철저한 현지화 전략을 통해 로컬 광고주 영입, 또 이들과의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한 결과로 분석됩니다. 제일기획은 애드페스트 성과를 발판 삼아 현지 광고주 영입 등

해외 네트워크의 글로벌 비즈니스를 더욱 가속화 할 계획입니다.
 

삼성전자 룩앳미 캠페인 

올해 애드페스트에서 제일기획은 삼성전자 ‘룩앳미(Look At Me)’ 캠페인,
UN난민기구-서울시립미술관 ‘보이지 않는 사람들(Invisible People)’ 등
6개의 작품이 본상을 수상했는데요. 특히 삼성전자 룩앳미 캠페인은
다이렉트 부문 금상 등 총 4개의 상을 받으며 높은 평가를 받았습니다.

▲ 룩앳미 캠페인으로 금상을 수상한 제일기획 직원들이
다이렉트 부문 심사위원장 소날 다브랄(Sonal Dabral)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룩앳미 캠페인은 삼성전자와 제일기획이 자폐를 겪는 어린이들의 소통을 돕기 위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한 프로젝트입니다. 룩앳미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자폐아동은
타인과의 눈맞춤, 타인의 표정 이해, 자신의 감정 표현하기 등을 훈련할 수 있는데요.
제일기획은 자폐 아동이 사람과의 소통은 어려워해도 디지털 기기와는
쉽게 친숙해진다는 사실에 착안해 이 프로젝트를 기획했습니다.

타이캉생명보험 타이캉 모먼트 캠페인
제일기획 중국 디지털 자회사 제일 펑타이는 타이캉생명보험(TAIKANG LIFE INSURANCE)의  
신개념 모바일 광고 ‘타이캉 모먼트(A TAIKANG MOMENT)’ 캠페인으로
미디어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캠페인은 모바일 기기에 내장된 자이로스코프 센서를 활용했는데요.
핸드폰을 떨어뜨리면 액정이 파손된 듯한 가상 화면이 나타나고 곧이어 보험상품 광고가 노출됩니다.
핸드폰 사용자들의 주목도를 높이고, 보험 가입을 유도한 캠페인이라고 할 수 있죠. 
**
**

아소산 생수 시그니처 보틀 캠페인, 리버서블 바코드 캠페인  

이 밖에도 제일기획 중국법인이 아소산(Aershan) 생수와 함께 진행한 ‘시그니처 보틀(Signature Bottle)’
캠페인은 이노바 부문에서 본상을 받는 등 총 3개의 상을 받았는데요.
이노바는 혁신적인 기술이나 아이디어를 선보인 캠페인에 수상하는 부분입니다.

또한, 소비자들이 보다 쉬운 방법으로 환경 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제품 패키지를 개발한 
홍콩법인의 ‘리버서블 바코드(Reversible Barcode)’ 캠페인도 은상 2개를 수상했습니다.

제일기획은 올해 애드페스트 행사에서 2008년부터 8년 연속으로 심사위원을 배출했는데요.
본사 소속 장재혁 CD와 홍콩법인 폴 챈(Paul Chan) ECD가 각각 다이렉트 부문과

아웃도어 부문 심사위원으로 위촉돼 글로벌 업계에서 제일기획의
높은 위상을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심사위원 배출과 더불어 3년 연속으로 세미나를 개최하기도 했는데요.
올해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세미나를 개최한 제일기획은 고정수CD가 연사로 나서
‘Bad is Bad(나쁜 것이 나쁠 수도, 좋을 수 도 있다)’란 주제로 제품 및 브랜드에 대한
소비자의 감성적 연결고리를 강화시켜주는 브랜드 체험(Brand experience) 전략을 발표했습니다.

건축가 출신의 공간 디자인 전문가인 고정수CD는 삼성 갤럭시 스튜디오,
코오롱의 아트 전시 프로젝트 ‘Inspiring Journey(영감 여행)’ 등
자신이 참여한 브랜드 체험 프로젝트를 함께 소개했습니다.
제일기획은 2015년 애드페스트의 활약을 시작으로
한 해 동안 국제 광고제에서의 눈부신 행보를 이어나갈 예정인데요.
그 소식 블로그에서 풍성하게 전달해 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많은 기대와 응원 부탁드립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