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SNS 좀 한다는 분들은 ‘부라더#소다’에 대해 익히 아실 겁니다. 국내 최초 ‘탄산주’로 출시 직후부터 희귀템으로 등극, 수많은 인증샷으로 화제를 모았는데요. 최근 주류 시장의 인기 키워드가 ‘탄산’일 만큼 탄산주는 새로운 트렌드를 형성하고 있죠. 특히 부라더#소다는 20~30대 젊은층에서 인기가 높은데요. 과연 소비자들의 취향을 저격한 그 비결은 무엇일까요? 제일기획의 클라이언트 보해양조 부라더#소다의 히든스토리를 공개합니다!

 


▲ 보해양조의 저도주 제품들(왼쪽부터 아홉시반, 잎새주부라더, 복받은부라더)

지난해 상반기에는 과일 맛이 첨가된 ‘과일 소주’가 잇따라 등장하며 품귀현상을 빚을 정도로 저도주 열풍이 거셌는습니다. ‘기분 좋게 마시고 즐긴다’는 술자리 문화가 확산하면서 ‘순한 술’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진 것이 인기의 원인.

부라더#소다 출시 배경도 바로 여기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소비자들이 부담 없이 마실 수 있는 ‘나를 위한 술’을 만들자! 연구 끝에 알코올 도수 3도의 탄산 소주를 출시하게 됐죠.

사실 탄산을 넣은 주류 개발은 보해양조가 오래 전부터 염두에 둔 부분이었습니다. 다른 나라의 사례를 분석하고 앞으로를 예측한 결과 ‘탄산주’가 그 답이라는 결론을 얻었기 때문인데요. 하지만 소주와 맥주의 소비가 높은 국내 주류 시장에서의 출시 시기는 항상 고민이었습니다. 그러던 중 지난해 과일 소주의 바람이 불면서 그야말로 과일주 춘추전국시대를 맞이하게 됐는데요. 기회는 이때였습니다. “독자적인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들자!”라는 데 의견이 모아졌고, 부라더#소다를 출시하게 됐죠.

 


▲ 탄산주 부라더#소다는 민트 빛이 감도는 투명 용기와 탄산 방울 라벨이 특징이다 

초저도주 부라더#소다는 기분 좋게 마시는 술답게 탄산의 청량감과 소다의 달콤함이 매력입니다.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맛을 위해 연구 끝에 찾아낸 알코올 도수가 3도. 소다맛을 가장 잘 살릴 수 있는 알코올 도수이기도 하죠.

맛의 비결은 또 있습니다. 바로 술을 담는 ‘용기’. 탄산 맛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어디에 담느냐’가 관건이죠. 국내 최초 탄산주이다 보니 용기 개발도 중요한 과제였는데요. 일반 술이 아닌 탄산주를 담기 위해서는 용기가 튼튼하고, 부식이 없어야 한다는 것. 그래서 선택한 것이 바로 ‘페트병’입니다. 여기에 소다의 민트 컬러를 활용한 디자인으로 트렌디함도 살렸죠.

 


▲ 소비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태그 예시

부라더#소다는 그야말로 인스타그램(www.instagram.com/brother_soda/) 스타입니다. ‘얼리테이스터’들이 활발하게 SNS에 부라더#소다의 새로운 맛을 알렸고, 예쁜 디자인 덕분에 ‘사진발’ 잘 받는 아이템으로 입소문이 났죠. 특히 해시태그(#)를 사용한 제품명은 소비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했습니다. 사실 부라더#소다가 이색 제품명으로 인기를 끌게 된 것도 트렌드를 파악하고, 네이밍한 결과라 할 수 있습니다.

부라더#소다의 타깃은 Young합니다. 네이밍에 앞서 ‘젊은 소비자들은 그들이 보고 듣고 느끼는 것을 어떻게 표현할까?’를 살펴봤죠. 가만히 보니, 이들의 대화법이 눈에 띄었습니다. 해시태그로 하고 싶은 말을 전하거나 키워드로 대화를 이어나간다는 점이었는데요. 그래서 처음에는 제품 라벨 후면에 제품을 마실 때 기분이나 상황을 표현하는 걸 생각했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이런적_첨인데 #첫눈에_반했음 #번호_좀_줄래요 같은 ‘작업주’ 멘트라고 할까요?^^ 회의를 거듭한 결과, 해시태그를 전면에 내세운 부라더#소다가 탄생하게 됐답니다. 확실하게 어필했죠?

 


▲ 하연수의 표정을 살려 제작한 연수티콘(하연수와 이모티콘의 합성어)

제품 출시 당시, 알코올 도수가 낮다는 점과 술맛을 거의 느낄 수 없다는 점은 부라더#소다의 차별점이자 동시에 고민이었습니다. 술인 듯, 술 아닌, 술 같은 술이라고 해야 할까요?^^ 그러나 출시 후 SNS에 나타난 소비자의 인사이트는 이런 고민이 무색할 만큼 무척 신선했습니다.

재미있는 점은 제품 인증샷에서 ‘알쓰’라는 키워드가 자주 등장한다는 것. 알쓰는 알코올쓰레기의 줄임말인데 술 못 마시는 사람을 의미해요. 부라더#소다가 이들에게 딱 맞는 술이라는 의미에서 사용하고 있더라는 거죠. 콜롬버스가 신대륙을 발견할 때 이런 마음이었을까요? 보해양조의 새로운 타깃을 발견하는 순간이었습니다.

술을 못 마시는 사람, 취하고 싶지 않은 사람을 새로운 타깃으로 삼고 본격적인 마케팅을 준비했습니다. 부라더#소다를 ‘마시고 싶은 술, 마실 수 있는 술’로 정의하고 ‘나는 소다’ 캠페인을 진행했죠. 광고 영상은 SNS 세대들이 주목한다는 ‘움짤’ 콘셉트를 활용한 멀티 광고로 제작, 인스타그램을 통해 모델 하연수의 깜찍한 움짤들을 공개하고 있는데요. 국내 최초 ‘(술에)안 취하고 싶은 사람을 위한’, ‘남이 아닌 나를 위한’, ‘움짤 같은 광고 영상’으로 진행된 캠페인이라 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부라더#소다가 소비자들 심쿵하게 한 히든스토리를 살펴봤는데요. 요즘 사람들에게 술이란 ‘기분 좋게 마시는 것’, ‘가볍게 즐기는 것’으로 통할 정도로 음용 스타일이 변화하고 있습니다. 부라더#소다가 그 중심에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터.

앞으로도 부라더#소다는 ‘나를 위한 술’이라는 가치를 지속적으로 추구할 계획인데요. 유행을 따르기보다 새로운 카테고리를 만들고, 이를 통해 소비자에게 기대감을 선사하는 것이 목표죠.소비자의 생각을 읽고, 맛 연구에 게을리하지 않는 술이기에 다가올 변화가 더 기대됩니다!

 

부라더#소다를 더 맛있게 즐기고 싶은 분들을 위해 살짝 공개하는 팁! 얼마 전 보해양조 페이스북(www.facebook.com/bohaebrewery)에 올라와 화제가 된 일명 솜사탕주라 불리는 복받은 소다를 만들어 봐요. 부라더#소다를 유리컵 3/4 따른 뒤, 복받은부라더를 1/4 따라줍니다. 이때 수저를 사용해 살살 따라주면 복받은부라더의 붉은색이 민트색 소다 위에 예쁘게 둥둥! 이웃님들도 도전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