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로그-Behind] 데이터로 광고하는 제일러 이야기_ Cheil DnA Center 황치현 프로편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최근 광고업계에는 소비자들의 취향과 궁금증, 니즈, 반응 등을 과학적으로 분석한 데이터 기반 광고가 대세로 떠오르며 데이터의 대한 중요성을 실감하고 있는데요. 정량적인 데이터를 기반한 광고는 추측이 아닌 논리로 광고주를 설득하고, 광고를 만드는 과정에서 나올 수 있는 ‘오판’을 줄여 광고의 성공률을 높인다는 큰 강점이 있죠. 또 데이터 분석을 통해 다양한 옵션을 제시해 선택의 폭을 넓히고 광고 대상을 리타겟(Retarget)해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는 역할까지 하고 있는데요.

데이터를 활용한 다양한 분석을 통해 마케팅의 효율을 높이는 Cheil DnA Center에서 클라이언트 데이터와 미디어 데이터를 결합, 실질적인 고객의 행동을 유발하는 데이터 기반 마케팅을 플래닝하는 황치현 프로님이 이번 프로로그의 주인공입니다. 데이터로 광고하는 제일러의 이야기 같이 들어볼까요?

 

 

데이터 속 인사이트를 통해 우리의 마음을 사로잡는 광고를 하는 황치현 프로님의 인터뷰 어떠셨나요? 프로로그에 다 담지 못한 이야기가 아직 많이 남아 있는데요. 제일 블로그에서 나머지 이야기들도 여러분께 공개합니다. 제일 블로그에서만 볼 수 있는 프로로그 비하인드 지금 시작합니다.

 

 

 Cheil DnA Center는 어떤 곳인가요? 

DnA는 Data and Analytics의 약자로, 데이터에 기반한 여러 분석을 통해 마케팅의 효율을 높이는 일을 하는 곳입니다.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소비자가 제품을 인지하고 구매하는 행동은 예전과 완전히 달라졌는데요.

디지털 시대가 되면서 소비자가 제품을 인지하고 구매하는 행동은 예전과 완전히 달라졌는데요.이런 소비자 변화에 맞추어 기업의 마케팅도 변하고 있고, 광고회사의 업무도 변하고 있죠. 데이터에 기반해서 소비자를 이해하고, 마케팅/광고를 기획하고, 실행 후 성과도 데이터에 기반해서 평가하는데요. 이러한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은 기업이 마케팅을 좀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있죠.

 

 CDM? CDM 전략팀은 무엇을 하는 곳이죠? 

우선 CDM은 Customer Data-driven Marketing의 약자인데요.

CDM 전략팀에서는 고객 데이터에 기반하여 마케팅 플래닝을 하고있습니다. Data-driven 캠페인 전략을 수립하거나, Data-driven 마케팅을 하고 싶어하는 클라이언트에게 컨설팅을 제공하는데요. 저희 팀의 특징 중 하나는 글로벌 업무가 많다는 것인데요. 데이터 기반 마케팅은 세계적으로 도입되고 있는 추세이기 때문에, 제일기획의 글로벌 지법인과 협업하여 업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CDM 전략 팀에서는 어떤 방법으로 인사이트를 추출 하나요? 

CDM 전략의 프로세스는 크게 세 파트로 나누어 지는데요. 먼저 고객 데이터로 ①Target Segmentation(고객 세분화)을 하고, 각 Segment(세분화된 고객 그룹)별 특징에 맞추어 ②Message 방향성을 수립하고, 이를 전달할 ③Channel 전략을 수립합니다

CDM 전략의 프로세스 과정에서 클라이언트의 내부 데이터와 외부 데이터 등 다양한 데이터를 활용하는데요. 소비자와 마케팅에 대한 경험과 이해를 바탕으로 데이터에서 유의미한 정보를 얻고 있죠. 그리고 Tech나 Tool에 대한 지식도 필요한데요, Adobe, Google 등의 Marketing Tech Platform, Python, R등의 통계 프로그래밍 툴, Amazon, MS 등 데이터 서버에 대한 기본적인 이해도 필요합니다.

 

 

 기억에 남는 캠페인은? 

올 초에 중남미에 출장을 가서 진행했던 Galaxy 캠페인이 기억에 남는데요.

소비자 데이터를 기반으로 타겟 세그멘테이션을 먼저 진행했는데요. 그 후 기준에 맞게 세그멘테이션 된 그룹에게 맞는 메시지를 제공했습니다. 캠페인 시작 이후에는 매일 실시간으로 반응 데이터를 보고 계속 수정을 했는데요. 효과가 좋은 크리에이티브나 미디어, 타겟은 투자를 늘리고, 효과가 적은 것들은 투자를 줄이는 작업을 하였습니다. 그 결과 Data-driven 캠페인이 기존 캠페인 대비 1.8배 더 높은 성과를 보였고, 신제품의 판매량도 전작 대비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성장율을 기록했습니다.

 

 요즘 마케팅/광고의 트렌드? 

Digital, Tech, Data라고 생각 하는데요. 예전에는 사이드 정도로 여겨졌던 것들이 메인으로 떠오르고 있는데요. 선진 시장의 마케터들일수록 기존의 마케팅 지식이나 아이디어는 기본이고 직접 Tech와 Data를 활용하고 있죠. 현재 광고/마케팅에서 활용되는 Tech나 Data는 사실 더 이상 이과의 영역이 아니라고 말씀드리고 싶어요. 관심을 기울인다면 충분히 배울 수 있고, 써먹을 수 있습니다.

 

 소비자 인사이트를 뽑아내기 위한 나만의 노하우? 

과제를 명확히 정의하는게 가장 우선이라고 생각하는데요. 해결해야할 문제가 무엇인지를 잘 정의한다면 이미 절반은 해결했다고 할 수 있죠. 그 다음은 그 과제의 해결책을 깊이, 그리고 오래 생각하는 것입니다. 그 문제에 대해서 만큼은 내가 누구보다 더 많이 고민했다고 자신할 수 있을 정도로 데이터도 찾아보고, 해결책도 고민 하다보면 인사이트를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자신만의 스터디, 트레이닝 법? 

책과 영화를 보는 걸 좋아하는데요. 인상 깊었던 구절이나 장면은 따로 적어서 정리를 해둡니다. 가끔 아이디어가 필요한데 잘 떠오르지 않을 때 이렇게 스크랩 해뒀던 것들을 꺼내서 다시 보다 보면 응용할 수 있는 것들이 항상 있었는데요. 정말 추천하는 방법입니다.
그리고 다른 사람과 함께 하는 스터디 그룹이나 모임도 좋아합니다. 저희 본부나 팀 내에서 정기적으로 스터디를 하기도 하고, 북클럽 이라는 동호회 모임도 하고 있는데요. 다른 사람들에게 제가 공부한 부분을 전달하거나 제 생각을 이야기 하다 보면 그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정리가 되고, 비로소 ‘제 것’이 되는 경험을 많이 합니다. 또, 저와 다른 분야에 있는 사람들과 같은 주제에 대해 이야기하다 보면 새로운 발상이 떠오르기도 해서 정말 즐겁게 하고 있죠.

 

 

 제일기획의 이런 문화 정말 자랑하고 싶다! 

제일기획이 합리적인 기업 문화를 가진 곳이라고 생각하는데요.

일과 실력으로 공정한 평가받고, 자신의 의견을 자유롭게 이야기하는 점과 자신의 생각과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말하고 실행해 볼 수 있다는 점이 가장 매력적이라고 생각합니다.

 DnA센터로 입사를 하려면 어떤 능력과 경험을 키우는게 좋을까요? 

DnA센터 안에도 마케팅 플래너부터 데이터 분석가, 미디어 전문가까지 다양한 직무가 있기 때문에 꼭 어떤 전공이나 경험이 필요하다고 말씀드리긴 어려운데요. 다만 숫자를 두려워하지는 않아야 하고, 복잡한 데이터를 쉽고 직관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있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또, 통계, 모델링, 프로그래밍, 디지털 미디어 등에 대한 지식이나 경험이 있으면 자신만의 플러스 요요인 될 것 같습니다.

 

 예비 제일러를 위한 한마디 

Data-driven 광고/마케팅이 생소하게 느끼셨을 수도 있을 것 같은데요. Data를 통해 마케팅을 하는 분야는 비전이 있고, 앞으로 더 필요한 일이 될 것입니다. 그리고 관심만 있다면 누구나 배우고 할 수 있는 분야라고 말씀드리고 싶네요. 영상을 보시는 많은 분들이 제일기획에 오셔서 함께 일할 수 있길 기다리겠습니다. 🙂

 


 

변화하는 디지털 시대에 마케팅을 위해 Data를 분석하는 Cheil DnA Center에 데이터를 통해 맞춤 고객에게 맞춤 광고를 제공하는 CDM 전략팀 ‘황치연’프로와 함께한 프로로그! 어떠셨나요? 누구나 빅데이터의 중요성을 알고 있지만, 빅데이터를 활용 하기는 쉽지 않은데요. 데이터를 통해 행동을 읽고 행동을 이끌기 위해 노력하는 Cheil DnA Center와 CDM 전략팀에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다음달에 찾아올 제일기획 프로로그도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려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