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난 10월 14일 세계 각국에서 한국을 찾아 온 이주 여성들이 ‘요리’로 뭉친다고 해서 한남동 블루스퀘어로 한달음에 달려갔습니다. 이름하여 ‘제일기획과 함께하는 다문화 가족 요리경연 대회’.

행사장 입구에 들어서니 시끌벅적한 분위기에 고소한 음식 냄새까지 슬슬 풍기는 게 ‘제대로 찾아왔다!’ 했죠.   방글라데시, 베트남, 우즈베키스탄, 일본, 중국, 필리핀 등 총 6개 국가의 다문화 가족이 선보이는 요리다 보니 시작부터 기대를 모았는데요.

요리의 주제는 전 세계 남녀노소 누구나 좋아하는 ‘면(Noodle)’. 여러분도 과연 어떤 요리가 탄생했을지 궁금하시죠! 컴프로가 지금부터 행사장 이곳저곳과 각팀의 나라별 면 요리를 소개해드릴게요~ !

 

용산구 다문화가족 지원센터와 제일기획, 블루스퀘어가 함께 한 이번 행사의 또 다른 이름은 ‘제일 맛있는 나눔’입니다.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우리 사회의 또 다른 이웃, 다문화 가족들과 요리로 특별한 시간을 나누고자 마련했는데요.

제일기획이 이번 행사에 참여하게 된 것도 ‘이웃’이라는 생각에서입니다. 다문화 가족이나 외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특수한 지역, ‘이태원’에 위치해 있다 보니 이들이 곧 제일기획이 속한 지역사회 이웃인 거죠! 행사에는 제일기획 임직원을 비롯한 많은 분들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했는데요. 그 분들의 활약도 잠시 후 공개할게요~

삶고, 볶고, 끓이고~ 본격적인 요리경연이 시작되자 맛있는 냄새와 함께 그 열기도 한 층 무르익었습니다.

작전(?)이라도 짜는 걸까요? 일본 팀 어머니들 모습에서 열정이 팍팍 느껴지시죠? 이 팀에서는 각종 해산물과 채소, 면을 함께 놓고 볶아 만드는 ‘야끼소바’를 준비했는데요. 야끼소바는 일본 가정에서 많이 만들어 먹는다고 해요. 아이들이 참 좋아할 것 같네요! 

‘쌀국수’를 준비한 이 팀은?! 베트남 팀인데요~ 어머니의 비법이 담긴 육수를 만드는 중이라고 하네요. 김이 모락모락~ 뜨끈하고 맛있는 비법 국물이 잘 만들어지고 있는 걸까요? 베트남 팀은 쌀국수뿐만 아니라 곁들여 먹을 수 있는 베트남식 튀김 만두 ‘짜조’도 준비하는 센스를 발휘했답니다. 

면 요리경연 대회답게 여기저기서 면을 삶고 다루는 손길이 분주했는데요. 고향에서 어머니가 늘 해주시던 음식을 만들어서일까요?? 우즈베키스탄 참가자의 얼굴에 미소가 번지네요. 이 팀은 우즈베키스탄의 고기 국수로 알려진 ‘라그만’이라는 요리를 선보였답니다.

필리핀 팀은 ‘판싯’이라는 볶음 국수와 고기 요리 ‘갈디리따’를 준비했는데요. 판싯은 오래도록 건강하게 살라는 의미를 담고 있기 때문에 주로 생일이나 명절에 즐겨 먹는다고 하네요~ 참가자들은 ‘필리핀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이라며 요리에 자부심을 보였답니다.

경연이 막바지에 이르자 정성스럽게 준비한 요리를 담아내는 손길도 분주해졌는데요.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  ‘프라이드 누들’을 준비한 방글라데시 팀은 진지한 표정으로 알록달록한 장식을 더해 마무리하고 있는 모습이네요.

‘해물생면’을 준비한 중국 팀도 각종 해산물과 채소로 면을 화려하게 변신시켰는데요. 뭐니뭐니해도 무려 8시간을 우려낸 육수가 맛의 비결이라고 합니다. 컴프로는 그저 이 많은 양의 음식을 뚝딱뚝딱 해내는 어머니들의 모습이 대단해 보이더라고요. 최고!

경연 내내 참가자들이 요리하는 모습을 요리조리 살펴본 심사위원분들. 마지막까지 신중하게 심사를 하는 모습이죠? 각국의 참가자들은 서툰 한국말로 준비한 음식을 열심히 설명하기도 했는데요. 그 모습이 정말 인상적이었습니다.

이 날 우승에 필리핀 팀이 발표되자 모두 함께 기뻐하더라고요. 뿐만 아니라 모든 참가 팀에게 각각 다양한 상이 돌아갔는데요. 그야말로 ‘나눔’의 축제였습니다!!

곳곳에서 컴프로는 참가자들의 환한 웃음을 볼 수 있었답니다.  음식을 하는 즐거움, 이웃과 나누는 넉넉한 마음과 기쁨을 느낄 수 있었죠. 요리로 하나가 되는 현장이었습니다.

 

이날의 숨은 일꾼은 파란 조끼를 입은 제일기획 임직원들과 지역 자원봉사자분들이었습니다. 아기 돌보기는 기본! 앞치마를 두르고 각종 재료 손질하기, 음식 담기, 조리도구 나르기 등 어머니들이 요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임무를 수행했는데요.

제일기획 콘텐츠 기획팀 배동훈 프로는 “팀원들과 함께 자원봉사자로 참여한 것이 잊지 못할 기회가 된 것 같다”며 “다문화 가족과 요리를 하면서 이야기도 나누고 즐거운 시간을 보낼 수 있어서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습니다.

우즈베키스탄 어머니들 틈에서 열심히 재료 손질을 도운 이경민 프로도 “요리를 통해 한 번도 접해 보지 못했던 문화를 접할 수 있어서 좋은 경험이었다”고 이야기했습니다.

행사장을 찾은 분들은 각 나라의 전통 놀이와 의상도 체험해 볼 수 있었는데요. 베트남 의상을 입어보는 아이 얼굴에 웃음이 가득하죠? 앙증맞은 페이스 페인팅도 완성!

요리경연 대회가 끝난 후에는 다 함께 각 팀에서 준비한 음식을 나누는 시간을 가졌는데요. 얼마나 맛있었는지 다들 손이 쉴새 없이 움직였답니다.

용산구 다문화가족 지원센터와 제일기획은 평소에도 협력을 통해 다문화 가족을 위한 지원사업을 꾸준히 해오고 있는데요.

특히, 이번 행사를 준비한 제일기획 신문화팀 장지은 프로는 “삼성 글로벌 자원봉사대축제”에 맞춰 지역사회에 필요한 사회공헌 활동을 할 수 있어 좋았다”며 “지역주민과 임직원 모두 참여해 공감대를 나눌 수 있어 더욱 의미가 크다”고 소감을 밝혔습니다.

용산구 다문화가족 지원센터 유남선 님은 “어머니들이 열정적으로 참여해주셔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제일기획을 비롯한 많은 분의 도움이 있었기에 오늘 행사를 잘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인사를 전했고요.

맛있는 음식과 즐거운 놀이, 다문화 가족과 함께여서 더욱 즐거웠던 행사가 끝나고 모두 모여 기념사진도 찰칵! 다들 더욱 돈독한 이웃이 된 것 같죠? 앞으로도 각국의 문화를 이해하고 다문화 가족 이웃 분들과 소통하며 살아가길 바라봅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