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월간사보6월_도비라2

 

6월사보커버이미지

▲ 6월 제일기획 사보 커버이미지

 

Harmonious

국내를 비롯해 해외 광고시장의 여러 통계수치를 살펴보면 모바일 등 디지털 미디어를 기반으로 한 광고비 추이가 성장세를 띠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반면, 전통 미디어의 경우 다소 주춤한 것이 사실인데요. 이 통계 수치를 토대로 “요즘 대세는 디지털 미디어지!”라고 믿어도 될까요? 통계만 보면 ‘디지털 대세론’이 힘을 얻기에 충분한 것 같은데요.

그런데 말입니다. 이쯤에서 우린 한 번쯤 의심을 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두 미디어는 각기 지향하는 목표와 역할이 다르니까요. 이번 제일기획 6월 사보에서는 전통 미디어와 디지털 미디어의 관계를 짚어보는 장을 마련했습니다. 보다 효율적이고 성공적인 마케팅을 위한 인사이트를 얻어보세요!

 

마케팅 레시피: 그 광고, TV 광고입니까? 디지털 광고입니까? 

6월매거진06_07

네이버 TV캐스트를 통해서만 볼 수 있었던 나영석 PD의 <신서유기 시즌 1>. 큰 성공을 거두며 현재, 시즌 2가 방영 중인데요. 훌륭한 콘텐츠는 미디어의 종류와 성격을 가리지 않는다는 것을 증명했죠. 더는 “예능은 TV에서!”라고 생각하지 않는 시대입니다. 광고도 마찬가지인데요. ‘어떤 미디어를 통해 발신했나’보다 ‘그것이 볼만한 콘텐츠인가’가 그 효과와 파급력에 중요한 요소가 됐습니다. 각 미디어의 전략적 활용 능력도 중요하지만, 그것에 알맞은 퀄리티 높은 콘텐츠를 생산하는 능력이 주목받고 있는 것이죠. 제일기획이 제작한 삼성전자 청소기와 포터블 SSD 캠페인 등을 통해 ‘광고 콘텐츠의 진화’에 대해 생각해봐요.

 

Global Network: 제일 멕시코, 유쾌한 에너지로 크리에이티브를 발현하다

6월매거진14_15

지난 1월부터 제일기획 중국법인을 시작으로 매달 소개해드리고 있는 제일기획 글로벌 패밀리들. 6월 사보에는 Hola~ 멕시코법인의 이야기를 담았습니다. 축제를 좋아하고 긍정적이라는 멕시코 사람들답게 멕시코법인의 제일러들도 유쾌한 에너지를 뿜어내며 일하고 있답니다. 중남미의 다소 정체된 광고 시장에서도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는 멕시코법인! 그들의 유쾌한 크리에이티브를 확인해보세요!

그리고 한 달간 제일기획의 주요 캠페인 이야기와 빅데이터로 분석한 해외 직구 트렌드, 테크놀러지가 곧 마케팅 전략이 되는 ‘마테크’ 이야기가 독자들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6월 제일기획 사보, 놓칠 수 없겠죠? 재밌게 보고, 보고, 또! 보세영!^^

▶ 6월 매거진 보러가기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