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eativity] 우리, 친구할래요? Let’s be more together! #BeMoreUs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영국 Campaign to End Loneliness(CTEL) 팀의 조사에 따르면 성인의 54% 이상이 수년 동안 새로운 친구를 사귄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개인주의 확산, 비대면 기술 발달 등 다양한 사회적 요인으로 타인과 교류하는 시간이 줄어듦에 따라 현대인들이 체감하는 외로움과 고립감이 점차 높아지고 있는 상황인데요. 사회 문제로까지 번지고 있는 현대인들의 고독과 외로움을 해결하기 위해 제일기획의 영국 자회사 BMB가 CTEL와 손을 잡았습니다.

 

“우리, 친구 할래요?”

카페 안, 혼자 커피를 마시고 혼자 스마트폰을 보고 홀로 앉아 창밖을 보며 생각에 잠긴 어른들에게 낯선 꼬마 손님들이 찾아옵니다. 아무렇지 않게 인사를 건네고 자기소개를 한 아이들은 마치 예전부터 알던 사이인 마냥 어른들을 향해 질문을 쏟아냅니다.

난데없는 습격(?)에 당황한 어른들, 당혹감에 허둥지둥 아이들의 부모님을 찾고 황급히 시선을 피합니다. 이게 대체 무슨 일일까요?

 

“왜 모든 사람이 친구가 될 수 없나요?”

고요했던 일상을 뒤흔든 손님들의 등장은 어른들을 깜짝 놀라게 했는데요. 당혹감도 잠시, 아이들의 순수한 질문에 어른들의 표정이 점점 밝아집니다. 피하기 급급했던 시선이 자연스레 아이의 눈과 입을 향하고, 주먹 인사와 포옹으로 서로의 온기를 나누기도 하죠.

어릴 적, 딱딱한 표정으로 앉아있기만 하던 어른들을 보며 ‘왜 서로 친구가 되지 않을까?’ 궁금해하던 우리에게 어른들은 ‘친구를 만드는 건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하곤 했는데요. 어른이 된 우리에게 이제는 아이들이 묻습니다. “왜 모든 사람이 서로 친구가 될 수 없나요?”

 

Be More Us, End Loneliness

BMB의 #BeMoreUs 캠페인은 홀로 있는 어른들에게 서슴없이 다가가 대화를 건네며 친밀감을 형성하는 어린아이의 모습을 통해 잠시 잊고 있던 ‘관계 맺기’의 기본을 이야기합니다. ‘팔로우’나 ‘좋아요’가 아닌, 타인과의 적극적인 소통과 열린 마음이야말로 고독과 고립을 벗어나는데 가장 필요한 자세라고 말이죠.

몰래카메라 기법을 활용해 평범한 일반인들의 모습을 꾸밈없이 보여준 점은 많은 이들의 공감대를 형성하는 데에도 주효하게 작용했습니다. 타인과 나 사이에 존재하는 장벽을 허무는 일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님을, 그저 아이들이 보여준 것처럼 먼저 다가가서 인사를 건네는 것만으로도 외로움을 극복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효과적으로 전합니다.

최근 현대인의 외로움과 고독을 국가 보건정책으로 해결하려는 나라들이 늘어나고 있는데요. 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대응과 관리도 좋지만 스스로 노력하지 않는다면 어떤 문제도 근본적으로 해결하긴 어렵겠죠?

출퇴근길 마주하는 이웃들에게 따뜻한 인사 한마디로 세상과의 작은 연결고리를 만들어보세요. 작은 인사가 나에게, 혹은 외로운 누군가에게 세상으로 나올 수 있는 큰 힘이 될지도 모르니까요.

■ 세상과의 연결고리를 만드는 방법, <10 ways you can Be More Us>  보러가기
https://bemoreus.org.uk/10-ways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