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학 제품보다 천연! 나를 구하는 소비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요즘 미세먼지 농도를 체크하는 건 기본이고, 마스크를 끼고, 내가 쓰는 제품엔 몸에 해로운 게 없나 확인도 해야 하고, 우리의 건강을 신경 쓰지 않을 수가 없는데요. 많은 유해 물질에 노출되고 높아진 경각심으로 비교적 안전한 유기농, 천연 제품을 사용하려는 소비자의 선호도가 높아지고 있다고 합니다. 혹시 구미 소비, 노케미족이라고 들어 보셨나요? 이번 제일기획 블로그에서 새롭게 등장한 신조어를 알아보면서 새로운 소비 트렌드 흐름을 알아보려고 합니다!

 

내가 나를 구하다.
구미소비!

유해환경으로부터 스스로를 보호하려는 ‘구미(求ME) 소비’! 즉, 나를 구하는 소비라고 해서 화학 성분 등의 유해한 물질들을 피하기 위한 소비를 하는 것을 말하는데요. 이런 ‘구미 소비’가 확산되면서 심각한 미세먼지를 씻어내기 위해 최근 샴푸, 클렌징 폼 등의 세정제 매출이 급격하게 신장되었을 정도였죠.

그리고 뷰티 제품들은 환경문제로 외부 자극이 커지면서 화학 성분을 배제한 저자극 제품 또는 안티 더스트(Anti-dust), 안티 폴루션(Anti-pollution) 등의 제품들을 출시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건강기능 식품들은 직접적으로 섭취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안전한 섭취를 위해 원료 안정성에도 신경 쓰고 있는 추세인데요. 피부에 직접 닿는 의류나 생리대에 대해서도 안전한 제품을 찾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어 순면 제품에 대한 수요 또한 증가하고 있습니다.

 

화학 물질 No!.
노케미족!

그리고 화학물질이 들어간 제품을 거부하는 사람이라고 해서 ‘노케미(No chemi)족’이라는 신조어가 생겼을 정도로 이런 소비 형태의 파급력을 무시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소비자들의 소비 심리가 바뀌어 감에 따라 유통업계들도 변화하고 있다고 하는데요. 화학성분을 최소화하고 유기농 원료를 사용하려는 노력으로 소비심리에 부응하고 있습니다.

 

매일유업 상하목장
유기농 우유

ⓒ매일유업 (https://www.maeil.com/)

이런 추세에 맞춰 매일유업의 유기농 유제품 브랜드 상하목장은 유기농 우유를 출시했는데요. 항생제, 농약, 화학비료 없이 만든 100% 유기농 사료를 사용하여 키운 소의 신선하고 깨끗하게 원유를 담아냈습니다. 지방 함량을 낮추었을 뿐만 아니라 상온에서도 보관이 가능하도록 유기농 우유 저지방 멸균 제품을 선보였는데요. 따라서 어디서나 편하게 마실 수 있고, 손에 폭 감길 정도의 미니멀한 사이즈로 귀엽기까지 하죠. 딸기, 바나나, 코코아 맛의 진한 맛과 영양을 그대로 담았습니다!

이전에는 식품 위주의 유기농 제품만을 선호했다면 요즘은 생활용품의 전반적인 부분에서 화학제품을 피하려는 선호도가 올라가고 있는데요. 이젠 누구나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들을 자주 볼 수 있게 되면 정말 좋지 않을까요? 그러기 위해 평소에도 친환경 주방 세제를 활용한다던가 어떤 물질이 유해한지 제대로 알고 쓰기 시작하다 보면 어느새 친환경 라이프를 꾸려 나가지 않을까 싶은데요. 오늘부터 노케미족으로써 친환경 생활 실천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