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지난 2007년 개봉한 영화 ‘트랜스포머’. 
그해 이 영화는 전 세계적으로 많은 인기를 누렸고, 위기에 빠진 샘을 
구하기 위해 로봇으로 변신한 낡은 자동차는 모두의 영웅이 됐습니다. 

그리고 여기 무분별한 생산 활동으로 위험해진 인류의 미래를
구하기 위해 또 한 명의 영웅이 변신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업사이클링, 도와주세요!”

리사이클링, 진화의 시작

재활용, 즉 리사이클링은 사실 칼이나 냄비를 녹여 동전을 만들었던 수천 년 전부터 
우리의 삶 속에 존재해 왔습니다. 그러나 본격적으로 리사이클링이 시작된 것은 
1, 2차 세계대전 과정에서 전쟁으로 인한 자원 부족을 극복하기 위해서였습니다. 

▲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재활용을 촉구하는 포스터 

시간이 지나면서 이것은 다음 세대를 위한 인류의 당연한 책임으로 변모해 갔습니다. 
하지만 리사이클링은 원래의 소재로 다시 환원이 가능한 품목에만 한정된다는 한계를 갖고 있었고, 
우리 생활 속에 발생하는 엄청나게 많은 쓰레기를 감당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했습니다. 

이에 단순히 재활용하는 차원을 넘어선 새로운 솔루션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그러한 한계를 극복하고, 버려지는 물건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한 
‘업사이클링’이 탄생하게 됐습니다.

업사이클링, 반격의 서막

**
**
초기의 업사이클링은 재활용하지 못하는 제품을 다른 용도로 재사용하는 수준에 그쳤습니다. 
하지만 패션계를 중심으로 버려지는 제품을 재활용해 다른 기능의 제품으로 제작, 
그것을 상업적으로 판매하기 시작했습니다. 트럭 방수 천으로 가방을 만드는 
프라이탁(Freitag)을 비롯해 업사이클링은 착한 소비에, 세상에서 단 하나밖에 없는 디자인이라는 
유니크함을 더하게 되었고 기존 제품들보다 더 비싼 가격에 판매됐습니다. 
‘버려지는 것들의 반격’이 시작된 것입니다.

▲ 스위스의 대표적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프라이탁

굿 컴퍼니 솔루션 센터와 업사이클링의 만남

**
**
그동안 업사이클링은 많은 기업에 친환경 이미지와 함께 높은 수익을 가져다 줬습니다. 
하지만 정작 폐기된 제품을 생산했던 제조사와 이것을 업사이클링 제품으로 재탄생시킨 
제조사는 별개의 기업이었습니다.

삼성전자의 캠페인을 준비하던 굿 컴퍼니 솔루션 센터는 이 사실에 주목했습니다. 
그리고 생산자의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기 위한 중요한 열쇠로 업사이클링을 선택했습니다. 
‘굿 스위칭 TV 로드’ 캠페인은 그렇게 탄생했습니다.

착한 생산자 굿 스위칭


급속한 기술 발전과 더불어 가전제품의 교체 주기가 짧아지면서 세계적으로 
폐가전제품의 재활용이 중요한 문제로 대두됐습니다. TV 역시 마찬가지였고, 
디지털 방송의 전환으로 기존 아날로그 TV의 브라운관은 마땅한 재활용 방법 없이
적체되고 있었습니다. 

이에 굿 컴퍼니 솔루션 센터는 폐브라운관의 업사이클링 프로세스를 구축하고자 
모든 노력을 기울였고, 마침내 한국 전자산업환경협회를 통해 폐브라운관을 보도블록으로 
재활용하는 기술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게 환경오염을 초래할 것이라는 우려를 낳았던 
브라운관은 수원 월드컵 경기장에 친환경 길로 다시 태어나게됐습니다. 환경적 의미와 함께 
가전제품의 교체 수요를 진작(振作)한 ‘굿 스위칭 TV 로드’캠페인은 현재 냉장고 등 
기타 가전으로 확장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 업사이클링 보도블록으로
월드컵 승리 기원의 길을 조성한 삼성전자 ‘TV 로드’ 캠페인 
ⓒ삼성전자 IT 공식 블로그

업사이클링의 미래

**
**
TV 로드는 제조사가 직접 자사 제품의 재활용에 참여했다는 점에서 업사이클링을 
한 단계 진화시켰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앞으로는 제조사의 사회적 책임을 위한 
업사이클링을 넘어, 자사 제품의 브랜드 가치가 업사이클링한 제품으로 이어질 것입니다. 

최근 진행된 태국의 통신회사 DTAC의 ‘The Rebirth of Sound’ 캠페인 역시
업사이클링의 다음 방향이 브랜드 가치의 투영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DTAC는 사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을 수거해 보청기로 재탄생시킴으로써 
‘소리를 매개로 감동을 전달한다’는 자사의 가치를 업사이클링 제품에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 사용하지 않는 스마트폰을 보청기로 업사이클링한 DTAC.
ⓒ부산국제광고제 홈페이지

굿 컴퍼니 솔루션 센터는 여기에 더 나아가 업사이클링 제품을 통해 원 제품 구매 고객에게도 
가치가 공유돼 하나의 선순환 구조가 형성되는 보다 푸른 꿈을 꾸고 있습니다. 
맛있는 음식을 보관해 주는 냉장고가 맛있는 음식을 생산할 수 있는 제품으로 업사이클링되고, 
혜택을 받은 농가에서 생산된 신선한 음식이 다시 새로 구매한 냉장고에 보관되는 세상…. 
그것이 굿 컴퍼니 솔루션 센터가 만들어 갈 미래의 착한 솔루션입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