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1월 제일기획 사보 커버이미지

Digital to Action

3시간 40분.
사람들이 하루 평균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시간인데요. 
이제는 스마트폰 이용 시간이 텔레비전 시청 시간을 넘어설 정도로,
스마트폰은 미디어 매체의 선두 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소비자가 이용하는 미디어가 변하면, 
미디어를 통해 전달하는 광고와 마케팅 전략 또한 바뀌기 마련인데요.
그렇다면 급변하는 디지털 시대에 걸맞은 마케팅 전략은 무엇일까요?
제일기획은 디지털 시대 소비자의 마음을 움직이는 마케팅 방법론을
미디어, 빅데이터, 플랫폼이라는 세 가지 측면에서 모색해봤습니다.
11월 사보의 특집 칼럼을 통해 만나보세요!

Special ll : 디지털 시대의 소비자가 행동하는 방식

쇼핑하기 전 인터넷에서 상품을 검색해본 경험, 다들 있으시죠? 
얼마 전, 제일기획 빅데이터 분석 전문조직인 제일DnA센터가
모바일 쇼핑 검색량의 변화에 대해 발표했는데요. 
그동안 온라인 쇼핑에 소극적이던 40대 남성의 모바일 쇼핑 검색 증가율이 
전 연령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 눈길을 끌었습니다.  
모바일 쇼핑의 대중화로 이제는 연령이나 성별에 상관없이 
언제 어디서나 간편하게 소비를 즐길 수 있는 디지털 소비 시대죠. 
디지털화가 가속화되면서 더 이상 디지털을 ‘새로운 것’으로 여기지 않는 
‘디지털 네이티브’ 소비자들. 제일기획이 검색 데이터를 기반으로 
새로운 디지털 네이티브 소비자 분석방법과 그것을 활용한 마케팅 전략을 제안합니다. 
11월 사보에서 황지현 프로가 소개하는 몇 가지 사례를 통해 디지털 시대를 살아가는 
마케터로서의 자극과 인사이트를 얻어보세요! 

Cheil’s Up ll : 사람들은 입냄새에 솔직하지 않다-동아제약 가그린 바이럴 캠페인 ‘믿을 건 오직 가그린’

내 것이지만 정작 나는 모르는 것, 바로 입냄새! 
남의 것이지만 솔직하게 말할 수 없는 것, 또한 입냄새입니다. 
제일기획은 사람들이 유독 입냄새 앞에서는 솔직하지 못하다는 점에 주목해, 
동아제약 가그린 바이럴 캠페인을 펼쳤는데요. 
바이럴 영상을 통해 자신의 구강 관리는 물론, 
영상 댓글에 친구를 태깅해 친구들의 구강 건강까지 챙겨주는 
기이한(?) 현상이 벌어질 정도로 큰 인기를 끌었답니다.
한 제품이 가지는 특성과 그것에 대한 소비자의 인사이트가 더해질 때
얼마나 큰 광고 효과를 발휘하는지 여실히 보여준 가그린 바이럴 캠페인!
진정한 ‘바이럴’ 캠페인의 핵심을 11월 사보에서 확인해보세요~ 
그 외에도 제일기획의 11월 사보에는 
제일기획 O2O 마케팅 솔루션 BISKIT,
광고 모델을 선정하는 ‘안목의 달인’ 송문규 캐스팅 디렉터의 인터뷰,
출판, 음악, 방송 전반에 걸친 콘텐츠 라이프 사이클도 담겨 있습니다.
추워지는 날씨 탓에 밖에 나가는 게 망설여진다면,
따뜻한 실내에서 제일기획 11월 사보와 함께 여유로운 시간 보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