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 3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각 이미지를 누르면 해시태그가 담긴 3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인기 유튜버 영국남자와 그의 친구 올리가 애프터눈 티를 즐기는 에피소드의 한 장면 입니다. 토스트를 한 입 베어 문 올리의 표정이 심상치 않은데요. 마마이트가 들었다며 질색하죠. 마마이트? 그게 대체 뭐길래?! 마마이트는 양조 과정에서 얻은 이스트 추출물을 분해 농축해서 만든 스프레드라고 하는데요. 영국 사람들은 주로 토스트에 발라먹는다고 해요. 하지만 짜고 발표식품 특유의 톡 쏘는 강한 향 때문에 영국인들 사이에서도 호불호가 갈리는 식품인데요. 보통 이럴 경우 “어떻게 하면 ‘불호’인 소비자 마음을 ‘호’로 바꿀 수 있을까”하는 고민을 하기 마련이지만 마마이트는 그렇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불호’인 소비자들의 성향을 마케팅에 적극 활용하고 있죠. 과연 어떻게?! 그 자세한 내용은 제일기획 매거진 3월호 ‘마케팅 레시피’ 칼럼에서 살펴보세요!

 

1988년 이후 30년 만에 우리나라에서 올림픽이 열렸습니다. 많은 이가 가슴 벅차게 기다렸고, 응원했고, 즐겼는데요. 올림픽 개폐회식을 비롯 올림픽 곳곳에 참여했던 제일러들에게도 의미 있던 시간이었죠. 이번 3월호 매거진엔 그 뒷이야기가 담겼는데요. ‘Cheil’s Up’ 칼럼에서는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를 준비한 고지애 프로와 이장무 프로의 이야기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삼성 <올림픽 쇼케이스>는 삼성전자의 제품과 기술력을 체험할 수 있는 홍보관으로 관람객들의 엄청난 인기를 누렸는데요. 그동안 쌓아왔던 제일러들의 체험마케팅 역량을 펼쳐 보이고자 ‘#DoWhatYouCant(불가능한 것을 가능케 하자)’라는 캠페인 키 메시지를 되새기고 또 되새겼다고 합니다. 올림픽 기간 동안 마음은 평창에 있었지만 가볼 수 없었던 분들이라면 그 현장 분위기를, 직접 <올림픽 쇼케이스>에 다녀온 분들이라면 숨겨진 비하인드 스토리를, 지금 구독해보세요.

 

전 세계적으로 K뷰티 열풍이 불고 있죠. 그만큼 국내 뷰티 브랜드들의 경쟁이 치열한데요. 지난겨울에도 국내 뷰티 시장엔 ‘겨울 보습크림’이 수십, 수백 가지에 이르렀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한율 ‘서리태 새결크림’ 캠페인을 진행하게 된 제일기획의 고민도 깊어질 수밖에 없었죠. 과연 제일기획은 어떻게 그 많은 겨울 보습크림들 속에서 서리태 새결크림이 돋보일 수 있는 솔루션을 내놓았을까요?

힌트는 ‘서리태’. 서리태는 날씨가 추워지면 시들어버리는 다른 식물과 달리 차가운 서리를 견뎌내며 알차게 영그는데요. 서리태라는 원료가 가진 힘에 집중해보기로 한 거죠. 그렇게 완성된 크리에이티브는?! 전에 없던 새로운 시도로 캠페인을 진행한 제일러들에게도 도전이었다고 합니다. 김수양 프로가 전하는 한율 새결크림 캠페인 이야기, 매거진 3월호 ‘Cheil’s Up’ 칼럼에서 공개.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은 개폐회식도 화제가 됐죠. 제일기획 매거진 3월호 ‘직접화법’에는 TF팀을 이끌고 개폐회식 제작단장을 맡아 기획 및 연출을 성공리에 마친 이도훈 마스터와의 인터뷰를 담았는데요. 2년 이상 장기프로젝트로 개폐회식을 준비했던 터라 긴 여행이 끝난 것 같다는 말로 그간의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세계 외신들도 주목한 화려한 드론쇼 등 IT 강국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였던 개폐회식. 이도훈 마스터도 IT Korea의 이미지를 인문학적 스토리로 풀어낸 장면이 가장 인상적이었다고 하는데요. 여러분은 어떤 장면이 인상적이었나요? 개폐막식을 다시 한번 떠올려보며 제일기획 TF팀과 이도훈 마스터의 길고 길었던 여행 이야기를 만나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