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태그] 10월 매거진에서 뽑은 해시태그 | 제일기획 블로그 본문으로 바로가기

*각 이미지를 누르면 해시태그가 담긴 10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가장 사적이고 개인적인 장소였던 ‘집’이 이제는 ‘타인과 교류하는 장소’로 거듭나고 있습니다. ‘홈루덴스’는 집(Home)과 유희(Ludens)의 합성어로 멀리 밖으로 나가지 않고 집에서 여가를 보내는 사람들을 뜻하는데요. 최근 집을 주거공간으로 한정하지 않고 여가공간으로까지 확장하는 홈루덴스족이 늘어나고 있습니다.

10월 매거진 <마케팅 레시피>에서는 홈루덴스족을 위한 마케팅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자신의 아지트를 더욱 안락하게 만들려는 ‘소비자’와 이러한 소비자를 만족시키려는 ‘기업’들의 사례가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마케팅 레시피>에서 확인하세요!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이 외출보다는 집에서의 휴식을 택하면서 집과 집 근처에서 보내는 시간이 많아졌습니다. 현대인들은 ‘바쁜 일상에 지쳐 외출할 힘이 없어서’ ‘북적거리는 것이 싫어서’ ‘집 밖에서 만나는 인간관계에 지쳐서’ 등 다양한 이유로 집에 머물기를 원하는데요. 이에 따라, 집과 집 근처에서 이루어지는 소비가 점점 증가하고 있습니다.

10월 매거진 에서는 홈루덴스족의 특성과 함께 점점 증가하는 홈어라운드 소비 트렌드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우리가 지출하는 비용 중 집 근처 500m, 1km, 3km 이내에서 지출하는 비용의 비중은 얼마나 될까요? 에서 집을 기준으로 변화하는 소비 패턴에 대해 알아보세요.

여러분은 집을 구할 때 어떤 기준을 가지고 구하시나요? 과거에는 역세권, 학세권 등 교통이 편리하거나 학군이 좋은 지역 등을 선호하는 사람들이 많았는데요. 최근에는 자신의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집을 구하는 기준이 다양해졌습니다. 이에 맥세권, 스세권, 편세권 등 다양한 신조어가 탄생하기도 했는데요.

제일기획 10월 매거진 <테마 사회학>에서는 점점 세분화되고 다양화되고 있는 집 고르는 기준에 대해 알아봅니다. 다변화된 집 고르는 기준이 궁금하다면 <테마 사회학>을 클릭해보세요!

음성 인식 기술을 활용한 서비스가 속속 등장하고 있습니다. 음성 인식 기술을 탑재한 AI 스피커부터 가상 비서 서비스까지 정말 다양한 서비스가 생활에 편리함을 선사하고 있는데요. 음성 인식 기술에 기업의 사회 공헌 활동이 접목된다면 어떠한 감동을 줄 수 있을까요?

10월 매거진 에서는 인도인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한 ‘보이스 포에버(Voice Forever)’ 캠페인에 대해 알아봤는데요. 희귀질환으로 서서히 목소리를 잃어가는 엄마와 그 목소리를 오래도록 기억하고 싶은 어린 딸의 이야기! 결말이 궁금하다면 지금 바로 캠페인 영상을 재생해보세요~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