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조용한_기술

‘왼손이 하는 일을 오른손이 모르게 하라’라는 말이 있죠. 이 말처럼 최근 IT업계에서는 소리 소문 없이 인간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캄테크(Calm Tech)’가 인기입니다. 캄테크는 조용하다는 의미의 ‘캄(calm)’과 기술을 뜻하는 ‘테크놀로지(technology)’의 합성어로 평소에는 존재를 드러내지 않고 있다가 필요할 때 나타나 사용자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기술을 말하는데요. 인간을 배려하는 캄테크의 최종 종착지는 어디일까요? 매거진 「Cheil」에서 진정한 휴먼테크를 알아보세요!

 

#감성컴퓨팅

휴 잭맨 주연의 영화 <채피, 2015>에는 인공지능을 탑재해 스스로 생각하고 느낄 수 있는 로봇 ‘채피’가 등장합니다. 그런데 놀랍게도 공상과학영화 속에만 존재할 것 같았던 이 이야기가 이제 현실이 되고 있죠. 바로 ‘감성컴퓨팅(affective computing)’ 기술을 통해서요. 3월, 매거진 「Cheil」에서는 인간의 감정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감성컴퓨팅의 세계를 심도 있게 들여다보았는데요. 배가브리엘 프로의 ‘테크 돋보기’에서 감성컴퓨팅의 현재와 미래를 확인하세요.

 

#대화

과거에는 아무도 없는 곳에서 혼잣말하면 이상한 사람으로 의심받기 일쑤였습니다. 그러나 최근에는 스마트기기를 보며 혼잣말하는 사람이 많아졌는데요. 드디어 인간과 기계가 서로 대화를 시작한 것입니다. 사람들은 정보를 검색하거나 메시지를 보낼 때 심지어 조명을 켜고 끌 때도 스마트기기에 말을 겁니다. 그러면 스마트기기는 사용자의 음성을 인식해 적절한 대답을 내놓는데요. 명령어를 인식하는 수준을 넘어 이제는 양방향 대화가 가능해졌죠. 최호섭 IT 칼럼니스트는 ‘인간과 기계의 대화’에 집중해 사물인터넷을 통한 마케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했는데요. 매거진 「Cheil」에서 새로운 마케팅 패러다임을 만나보세요!

 

#밸런스

크리에이티브 디렉터(CD, Creative Director)들은 기술의 빠른 변화에 어떻게 대응하고 있을까요? 트렌드를 창출하는 이들인 만큼 첨단기술을 앞다퉈 사용하고 있을 것 같은데요. 우리의 예상과는 달리, 권혁진 제일기획 디지털솔루션본부 CD는 “테크놀로지를 따라가지 못한다고 해서 전전긍긍할 필요는 없다”고 말합니다. 신기술은 새로운 영역의 하나일 뿐 기존의 모든 것을 대체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인데요. 3월 매거진 「Cheil」에서는 크리에이티브와 테크놀로지의 균형에 대해 이야기해보았습니다. 기술의 빠른 변화 때문에 고민하는 분이라면 #해시태그를 클릭해 권혁진 CD의 이야기를 구독해보세요~

 

#Samsung_Service_캠페인

대도시가 아닌 외딴 지역에 사는 사람들은 전자제품 수리 등 각종 서비스를 받기 어렵습니다. 가까운 수리점이 없을뿐더러, 방문 서비스도 마땅하지 않기 때문인데요. 우리나라 영토의 30배인 인도는 사정이 더 좋지 않습니다. 지난해 삼성전자 인도법인은 도서 지역 고객들의 불편을 없애고 대도시와 동등한 수준의 고객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찾아가는 서비스를 론칭했는데요. ‘Surya(Sun)’이라는 이름의 삼성 서비스 캠페인은 인도인들에게 큰 감동을 선사했다고 합니다. 단 한 명의 소비자를 위해 그 어떤 장애물도 이겨내는 서비스 기사 아밋(Amit)의 이야기, 지금 바로 매거진 「Cheil」에서 감상하세요.

 

*각 해시태그를 클릭하면 해시태그가 담긴 3월 매거진 콘텐츠로 이동하실 수 있습니다.

소셜로그인 카카오 네이버